본문

뉴스 > 사회

재택치료, 비대면 진료 1일 1회로 줄어...패스트트랙 이달 중 시행

우리뉴스 | 2022.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 송파구보건소 (사진=강원정 기자)서울 송파구보건소 (사진=강원정 기자)

(서울=우리뉴스) 이가은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가 5일 0시 기준 1만명 아래로 내려오면서 일상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 해제 여부에 앞서 코로나 환자의 재택치료와 비대면 진료가 축소된다.

5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등 집중관리군의 건강 모니터링을 1일 2차례에서 1차례로 줄어든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재택치료 체계를 대면 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 것으로 정부는확진자 관리 수준을 오는 6일부터 일부 조정한다는 것.

이에 따라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이 건강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받는 수가도 70% 수준으로 감액한다. 현재는 동네 의원에서 재택치료 환자의 건강 모니터링을 실시하면 환자관리료 명목으로 1회당 8만3260원을 지급 받았으나 앞으로는 5만8280원으로 줄어든다.

또 대면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이 총 4100여 곳으로 확대되면서 11세 이하의 어린이 대상으로 한 전화상담 및 처방 할 때 수가 인정 횟수도 기존 1일 2회에서 1회로 줄어든다. 소아 확진자에게 의사가 전화상담 하도록 하는 비대면 권고도 폐지된다.

하지만 확진자 격리의무를 해제하기 전까진 재택치료자에게 24시간 의료상담과 행정 안내를 제공하는 대응 체계는 현행대로 유지키로 했다. 향후 광역자치단체의 인력과 개소 수 등을 조정할 계획이며 외래진료센터도1만 곳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일상의료 전환의 핵심인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 여부는 다음 주 중으로 발표할 계획이며 코로나19 고위험군이 가까운 병원에서 진단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 및 입원까지 하루 안에 끝내는 '패스트트랙'을 이달 중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4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8일 [화]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