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양석조 신임 남부지검장 "정치·경제 권력에 휘둘리지 말아야"

더팩트 | 2022.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3일 취임식…"사건 실체에서 도피하면 안 돼"

양석조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이 2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서울남부지검 제공
양석조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이 2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서울남부지검 제공

[더팩트ㅣ김이현 기자] 양석조 신임 서울남부지검장은 23일 "법치의 사각지대가 없는 공정하고 엄정한 검찰권 행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검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정치·경제적 권력에 휘둘리거나 좌고우면하지 않고 오로지 증거만 바라보고 법과 원칙에 따를 때,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정한 검찰'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2년여 만에 부활한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건전한 자본시장 질서 확립과 투자자 보호라는 막중한 책무를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공정한 경쟁질서를 붕괴시켜 결국 국가와 사회의 근간을 뒤흔드는 범죄에 더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더 이상 '과잉된 정의', '과소한 정의'라는 함정에 빠져, 사건의 실체로부터 도피하는 과오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임 심재철 남부지검장은 지난 20일 이임사에서 "권력과 검찰이 한 몸이 된 것이 아닌가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 과잉된 정의는 진정한 정의가 아니다"라며 검찰 내 '윤석열 사단'을 비판했다. 이에 양 지검장 또한 '정의'를 언급하며 되받아친 것으로 보인다.


양 지검장은 2020년 1월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으로 근무할 당시 심 전 지검장이 조국 전 장관을 두둔한다는 이유로 "당신이 검사냐"라고 따져 '항명 파동'을 일으켰고,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된 바 있다. 이후 남부지검장에 발탁되면서 이들의 악연이 주목받기도 했다.


양 지검장은 "비록 최근 허물어진 법체계에 실망할 수밖에 없지만, 그렇다고 힘없는 국민들의 눈물을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인권옹호 기관으로서 검찰의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spes@tf.co.kr

2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7월 4일 [월]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