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의사-간호조무사, "간호법 통과 반대"...삭발 투혼

우리뉴스 | 2022.05.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출처=KBS 방송 갈무리)(사진출처=KBS 방송 갈무리)

(서울=우리뉴스) 이가은 기자 = '간호법'이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의결만을 남겨두고 의사와 간호조무사들이 가운을 벗어던지고 거리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의협)과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간호법제정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간호조무사 공동 궐기대회'를 진행했다.

이들 단체는 "간호사 처우 개선에 동의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라며 "직역의 독립 법률인 간호법이 제정되면 현행 보건의료체계 붕괴를 초래할 수 있고, 국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필수 의협 회장은 "지난 2년4개월 동안 코로나19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켜낸 사람들이 간호사뿐이 아니다. 의사와 간호조무사, 응급구조사, 요양보호사 등을 포함한 모든 보건의료인이 온몸을 던져 헌신했다"며 "간호법 제정하겠다는 것은 헌신의 보상을 오로지 간호사한테만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은 "간호법의 적용대상이 지역사회로 확대되면 장기요양 간호조무사들이 일자리를 잃게 되거나 간호사의 보조 인력으로 들어가게 된다"며 "간호조무사와 응급구조사, 임상병리사들은 간호사에 비해 상대적 약자다. 약자들의 눈물 어린 호소를 귀담아 달라"고 말했다.

이 회장과 곽 회장은 이날 간호법 저지에 삭발식을 진행했다. 집회가 끝난 단체는 국회 앞으로 거리 시위를 벌였다.

지난 17일 국회 보건복지 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단독으로 간호법이 통과되면서 간호사 단체와 의사 단체의 갈등은 심화되고 있다.

간호법이 통과되면의협과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전면파업에 나서겠다는 입장이어서그 피해가 오롯이 환자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여귀추가 주목된다.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9일 [수]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오레오 크림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