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대통령 집무실 인근서 尹·바이든 정상회담 찬반 집회 다수…최고 비상령 갑호 발령

한국스포츠경제 | 2022.05.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이틀째인 21일 오전 바이든 대통령의 숙소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호텔 주변에 경찰 병력이 배치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이틀째인 21일 오전 바이든 대통령의 숙소로 알려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호텔 주변에 경찰 병력이 배치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최정화 기자]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21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 근방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찬반 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서울에 최고 비상령 갑호가 발령됐다.


서울경찰청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 일정 2박3일 동안 경비 비상단계 중 가장 높은 단계인 갑호비상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경찰 연가는 중지되며 가용경력 100%를 총동원한다. 경찰은 앞서 2019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방한 당시에도 서울에 갑호비상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헌화·분향한 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이동해 윤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박3일 일정동안 경찰의 국빈경호 최고등급인 A등급 경호를 받는다.


경찰은 집회 간 총돌과 돌발 시위에 대비해 이른 오전부터 대통령 집무실과 맞은편 전쟁기념관 일대의 경비를 강화했다. 법원의 허용 조건에 맞춰 집회를 안전하게 관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서울 전역에 동원된 경찰 부대는 총 125개, 총동원 인력은 1만명 이상이다. 경찰이 주 경호지역으로 설정한 용산 대통령실 출입문, 국립중앙박물관 인근, 그랜드 하얏트 호텔 부근에는 총 89개 부대가 배치됐다. 집무실 맞은편 전쟁기념관의 정문부터 동문까지는 100여개의 울타리가 설치됐다.


이날 신고된 집회는 참여연대와 국본 등 진보·보수 시민단체 등 서울 전체에서만 총 61건으로 참여 인원은 1만6000여명에 이른다.


이번 대통령실 인근 집회는 20일 시민단체의 대통령실 근처 집회를 허용한다는법원 판단에 따라 허용됐다.


앞서 경찰은 현행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상 100m 이내 집회가 금지되는 대통령 관저의 개념에 대통령 집무실이 포함된다며 집회를 금지했다.


그러나 서울행정법원은 각각 참여연대와 평통사가 집회 금지 처분 효력을 멈춰달라며 서울 용산경찰서장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인용 결정했다. 재판부는 극심한 교통 정체와 충돌 및 돌발 상황 등을 고려해 제한을 두긴 했으나 전쟁기념관 앞 인도 및 하위 1개 차로 내 집회를 허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는 법원의 일부 인용 결정에서 허용한 조건에 맞춰 안전하게 관리할 예정"이라며 "법원의 본안 판결이 나올 때까지 (용산 대통령 집무실 반경 100m 이내 집회를 금지하는) 현 기조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3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7월 3일 [일]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