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성큼...우정사업본부, 서울대서 시연

한국스포츠경제 | 2022.05.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우정사업본부/우정사업본부

[한스경제=박종훈 기자]집배원 없이 자율주행 차량이 우편물 접수와 배달을 하는 시기가 조만간 시행될것으로 보인다.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손승현)는 19일 서울대학교에서 '자율주행 무인우체국' 시범사업 시연회를 열었다.


이는 대학교 내 우편물을 집배원 보조 없이 무인으로 일괄배달하고, 학내 전 구간에서 수요자가 원하는 시간에 운영하는 첨단 무인 우편물 접수·배달 서비스다.


그동안 우본은 5G, 데이터, AI 등 ICT 기술 고도화로 자율주행 무인 접수 및 배달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2020년 4월부터 지금까지 3년 동안 국비 약 160억원을 투입해 핵심 기술개발과 시범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서울대 관악캠퍼스, 고려대 세종캠퍼스, 육군사관학교서 시범 운영되던 서비스는 내년부터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자율주행 무인 우체국 시연에선 현대 솔라티에서 제조한 국산 자율주행 차량에 설치된 무인 우편접수기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수집해 집배원 보조 없이 집합건물을 중심으로 자율주행차량이 일괄배달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구현했다.


우편물 접수 때는 고객이 ①우체국앱을 통해 사전 접수하고, ②발급된 접수 바코드를 키오스크에 인식시키면, ③열린 보관함에 우편물을 넣으면 완료된다.


이후 수신처에선 고객이 ①앱에서 안내한 차량도착 예정시간과 인증번호를 참고하여 ②무인우체국 키오스크에 인증번호를 입력하면, ③무인 보관함이 자동으로 열리고, 우편물을 수령 할 수 있도록 고도화된 기능을 선보였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재 교내서 한정적으로 제공 중인 서비스를 부도심 자율주행 시범지구, 아파트 단지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등과 연동해 실도로에서 확대해 제공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연회에 뒤이어 개최된 간담회에선 자율주행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인 언맨드솔류션, 물류자동화 기업인 포스트큐브, 자율주행 배송로봇 전문기업 트위니 등 국내 선도기관들이 참석하여 자율주행 무인 우편서비스가 조기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기로 했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율주행 무인우체국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우편·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다"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자율주행 우편서비스 발굴, 자율주행 선도기술 확보 등 우편·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5일 [토]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