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서울 확진자 6주째 감소세…실외 마스크 해제 개시

더팩트 | 2022.05.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집회·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시 '마스크 착용'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벗은채로 이동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벗은채로 이동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이진하 기자]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가 6주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대부분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가 개시됐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오늘부터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지만 고위험군이나 사람이 밀접하게 많이 모이는 경우에는 자율적인 마스크 착용을 지속적으로 권고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착용 기준은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 면역저하자 또는 만성 호흡기 질환 등과 같은 기저질환자, 미접종자 등 코로나19 위험군이다.


또 실외 다중이용시설 이용, 50인 이상의 행사 참석 때나 다수가 모인 상황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다른 일행과 1m 거리두기를 유지하기 어렵거나 함성·합창 등 비말 생성이 많은 활동을 할 경우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한다.


2일 0시 기준 서울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653명이 늘어 누적 348만9696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9명이 추가돼 누적 4611명으로 집계됐다. 치명률은 0.13%다.


지난주 서울시 확진자는 2주 전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주 확진자는 5만8585명으로 일평균 8369명이 발생했고, 2주 전보다 5713명이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2주전 159명에서 지난주 114명으로 감소했고, 치명률은 2주 전 0.16%에서 지난주 0.19%로 소폭 증가했다.


박 국장은 "서울시 코로나19 확산이 최근 6주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이고, 위중증·사망자 수는 최근 4주간 안정적으로 감소하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후 자발적 방역수칙 준수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마스크 착용, 환기, 손 씻기를 지켜 주시고 중증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을 맞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jh311@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7일 [금]

[출석부]
베스킨라빈스 쿼터 아이스크림 비타500
[포인트 경품]
베스킨라빈스 쿼터 아이스크림 베스킨라빈스 쿼터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