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강남 클럽 귀 절단 20대 女, 방관 주장에 클럽 측 "CCTV 가해장면 없어"

국제뉴스 | 2022.01.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강남 클럽 귀 절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강남 클럽 귀 절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20대 여성의 귀가 잘린 가운데 클럽 측이 입장을 밝혔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0일 20대 여성 A씨로부터 귀가 잘린 경위를 조사해달라는 신고를 접수했다.


A씨는 신고 전날인 지난 9일 낮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클럽에서 귀가 잘린 듯한 상처를 입었다.


당시 클럽 관계자가 귀를 다친 A씨를 발견한 뒤 119에 신고했고, A씨는 처음엔 치료를 거부했다.


이후 A씨는 새벽 응급실 치료를 받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SNS에 "강남의 한 클럽에 오전 11시 30분에서 오후 1시 30분까지 있었고 그사이에 제 귀가 잘리는 봉변을 당했다"며 상처가 난 귀 사진을 올렸다.


A씨는 "병원과 경찰이 상처를 봤을 때 칼이나 가위 등 날카로운 흉기로 자르지 않는 이상 이렇게 될 수 없다고 했다. 타인이 상해를 입혀서 이렇게 됐다고 한다"며 "클럽 관계자는 폭행당할 때 챙겨주지 않았고 이 사건에 대해 모른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클럽 측은 "사건 당일 A씨가 외부로 혼자 나온 후 귀에 피가 나는 걸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가드팀이 이를 알렸고 119 신고 조치해 구급차를 불렀다"고 했다. 그러나 "A씨가 귀가를 원해서 구급차 탑승 거부서를 작성하고 일행과 함께 귀가했다"고 전했다.


또 "자체적으로 CCTV 영상을 여러 차례 반복해 확인한 결과, 업장 내에서 피해자가 상해를 입거나 누군가 A씨를 가해하는 장면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A씨가 테이블에서 몇 차례 넘어지는 장면도 있어 상처를 입게 된 모든 가능성을 두고 경찰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사각지대인 여자 화장실에서의 사건 발생 가능성도 배제하고 있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원자력환경公 김기봉 대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 표...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미래혁신실 김기봉 대리가 2021년 공공기관 입사수기 ...
디올, 배우 고민시와 함께한 파인 ...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패션 매거진 '보그'를 통...
영천시, 설 연휴 응급진료체계 가...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영천시는 설 연휴 기간 시...
(사)한국장애인마이스협회, 경산시...
(사)한국장애인마이스협회(이사장 심만섭)는 25일 경북 경산시청...
영천시, 새해 출생아부터 첫만남 ...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영천시는 올해부터 기존 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21일 [금]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 반반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