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환자 성추행 서울대병원 인턴에 징역 3년 구형

더팩트 | 2021.1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5일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전경세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준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인턴 의사 이 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최의종 기자
25일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전경세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준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인턴 의사 이 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최의종 기자

눈 감고 재판부 질문 회피…“반성의 기미가 안 보여”

[더팩트ㅣ정용석 기자] 마취 상태인 여성 환자의 신체를 수차례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인턴 의사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25일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전경세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준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인턴 의사 이 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또 신상정보 공개와 성폭력 예방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 7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자신을 신뢰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사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첫 공판기일에 불출석했다"며 "또 재판부의 질문에도 눈 감은 채 아무런 진술을 하지 않는 등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재판부에 엄벌을 요청했다.


이날 증인신문에는 사건 당일 이 씨와 함께 수술에 참여한 의사 A씨가 나섰다.


비공개로 진행된 증인신문에서 A씨는 이 씨의 범행을 제지했으나 계속 이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간호사도 함께 목격했다고도 증언했다.


이 씨는 2019년 4월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에서 인턴으로 일하면서 수술 전 마취 상태로 대기 중인 여성 환자를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병원 측이 지난해 4월 해임 절차에 들어가자 이 씨는 스스로 퇴직했다. 이런 사실을 숨기고 올해 3월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인턴 의사 생활을 계속했으나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직위해제됐다.


이 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13일 열린다.


yong@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로또 992회 1등당첨번호조회, 판매·추첨시간 공개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4일 토요일 992회 로또 1등당첨번호가 공개됐다. 992회 로또 추첨방송 ...
하와이섬에 눈보라 경보 발효...적...
눈 스케치 (국제뉴스DB)미국 하와이주 빅아일랜드(하와이섬)에 ...
'극한직업' 중문·단열필름 시공 ...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오늘 EBS1 '극한직업'은 '겨울...
이연희 '청순 미녀의 파격 시스루'...
배우 이연희가 4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멜론 뮤직 어워드(...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 오미크...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사진제공...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4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