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金 총리 "수도권 의료대응 여력 거의 소진…재택치료 늘려야"

국제뉴스 | 2021.1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권찬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최근 상황과 관련 "수도권만 놓고 보면 의료대응 여력이 거의 소진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특히 고령층의 감염 확산이 집중되면서 중증환자와 사망자가 급증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걸음을 뗀지 4주가 지나고 있다"며 "온전한 회복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식당과 상점을 찾는 손님들이 늘면서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께서 코로나 이전과 같이 다시 바빠졌고 영화관, 공연장, 스포츠 경기장 등에 관중들이 늘면서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 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나 그 대가가 만만치 않은 것 같다"며 "이러한 온기를 제대로 느낄 새도 없이 방역상황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시작한 발걸음을 지금 당장 되돌려야 한다는 의견까지도 나올 수 있겠지만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탱해줄 만큼 현재의 의료대응 체계가 갖춰져 있는지, 그리고 개선한다면 무엇을 먼저 보완해야 할지에 대한 논의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 과정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더라도 의료체계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중환자 치료에 집중하기 위해서는 '재택치료'가 더 확대될 필요가 있다"며 "어떻게 하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재택치료 체계를 구축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함께 나눠달라"고 요청했다.


또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감염이 증가해 최근에는 확진자의 절반을 넘어선 60세 이상 고령층과 아동·청소년층의 방역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대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아달라"며 "정부는 오늘 위원회의 의견을 토대로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 내일 중대본에서 앞으로의 단계적 일상회복 진행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에 대한 냉철한 진단과 함께 어떻게 행동할지에 대해서도 지혜로운 판단을 요청드린다"고 거듭 당부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배민쇼핑라이브 몽베스트 생수,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배민쇼핑라이브 몽베스트 생수 캐시워크 정답이 공개됐다. 1일 오후 12...
피부미 센텔루션 시카크림, 캐시워...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피부미 센텔루션 시카크림 캐...
블리블리 오퀴즈 오후 2시·3시·4...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블리블리 오퀴즈가 출제됐다. ...
닥터바리스타, 캐시워크 돈버는퀴...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닥터바리스타 캐시워크 정답이...
'몽베스트 생수' 캐시워크 돈버는...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몽베스트 생수' 캐시워크 돈버는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1일 [수]

[출석부]
몽쉘크림3000 빼빼로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