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오세훈 시장, 청년정책 로드맵…전국 지자체 벤치마킹은?

국제뉴스 | 2021.11.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택수 칼럼김택수칼럼

오세훈 서울시장의 청년정책 로드맵이 심의ㆍ조정 됐다. 예산 규모는 향후 5년간 약 6조원 이상이 투입된다.


현 문재인 정부가 청년들의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문화·생활, 참여·권리 등을 모두 외면해 왔다면 오세훈 시장은 이를 바로잡는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오세훈 시장은 제4기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출범하고 청년정책에 관한 주요사항을 심의ㆍ조정하는 역할을 하게 됐다.


따라서 오 시장은 지난 10일 제4기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출범과 함께 향후 5년간 서울 청년정책 로드맵을 담은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을 심의·조정했다.


그리고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대표할 공동위원장을 호선으로 결정했고, 공동위원장을 비롯, 18명을 위원으로 위촉했다.


오시장의 특별한 정책은 여기서 부터다.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청년들의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문화·생활, 참여·권리 등 5대 분야 53개 과제에 대해 2025년까지 약 6조 2천 7백억원을 투입한다"는 것.


분야별 추진과제를 살펴보면 ▲ 청년패스(PASS) ▲ 청년세이브(SAVE) ▲ 청년점프(JUMP) 등 3대 분야 20개 과제다.


◆ 첫째, 청년패스(PASS)는 청년으로서 겪는 일상생활 속 불편을 모두 제거하는 것이다.


◆ 둘째, 청년세이브(SAVE)는 이행기의 불편·불안·염려·걱정으로부터 청년들을 구조하는 것이다.


◆ 셋째, 청년점프(JUMP)는 청년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이것이 바로 현정부와 오 시장의 다른 점이다.


필자는 문제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지켜보면서 우리나라 청년들에게는 "희망도, 매래도 없는 나라"로 몰아가고 있어 늘 청년들을 걱정을 해 왔다.


왜냐하면, 현 정부는 청년들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한다면서 공공기관 임시직과 알바 등으로 숫자 놀이에 한정돼 발전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위정자 들은 표심을 잡기 위한 (公約)공약을 난발해 놓고 당선만 되면 그 (空約)공약은 본인과 상관없는 일로 치부해 온게 현실이다.


따라서 서울시에 이번 정책은 박수 받아 마땅하고, 전국 지자체는 이 같은 정책을 벤치마킹 해야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다소나마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종합] '쇼미더머니10' 파이널, 래퍼 '조광일' 최종 ...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쇼미10' 조광일(사진제공=Mnet)'쇼미더머니10' 파이널에서 조광일이 최종 우승...
빅나티(서동현)ㆍ화사ㆍ미란이ㆍ에...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빅나티(서동현)(사진=Mnet '쇼미더머...
어기구 의원, "당진 대호지 조금 ...
어기구 국회의원(국제뉴스DB)(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농...
경주시, 희망 2022 나눔 캠페인 사...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주시는 1일 경주역 광장...
어기구 의원, "당진경찰서 직원관...
어기구 국회의원(국제뉴스DB)(서울=국제뉴스) 박종진 기자 = 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4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