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다시 김헌동 SH 사장 재도전…시의회는 부글부글

더팩트 | 2021.10.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공모의 최종 후보로 유력시되면서 서울시의회 청문회에 관심이 쏠린다. 김헌동 당시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 본부장이 3월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에서 열린 'SH 택지매각 현황 실태분석'에서 발언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공모의 최종 후보로 유력시되면서 서울시의회 청문회에 관심이 쏠린다. 김헌동 당시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 본부장이 3월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에서 열린 'SH 택지매각 현황 실태분석'에서 발언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최종 후보 유력시…"이렇게까지 해야되나" 의회와 마찰 예상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공모의 최종 후보로 유력시되면서 서울시의회 청문회에 관심이 쏠린다.


제도적으로는 오세훈 시장이 청문회 결과에 관계 없이 사장 임명이 가능하지만 시의회와 마찰이 이어지는 모습은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SH공사 사장 임원추천위원회가 결정한 후보 2명을 두고 검증 작업을 진행 중으로, 이번주 안에 최종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에 임추위가 정한 후보 2명 중 1명은 김 전 본부장으로 알려졌다. 김 전 본부장은 앞서 첫 공모에서 김현아 전 의원이 자진사퇴해 진행된 두번째 공모에 참여했으나 면접에서 탈락, 임추위 추천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오 시장이 직접 김 전 본부장의 응모를 제안해 유력 후보로 꼽혔으나 임추위 인선 절차를 통과하지 못했다. 그러자 오 시장은 임추위에서 추천한 후보 2명에 대해 모두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재추천을 요청했다.


이를 두고 시의회와 오 시장의 갈등이 다시 드러났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당시 면접에서 시의회 추천 위원들이 김 전 본부장에게 낮은 점수를 줘 탈락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세번째 공모에서 김 전 본부장이 후보에 포함되면서 다시 시의회와 마찰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오 시장이 최종 후보를 결정하면 시의회는 10일 안에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공모의 최종 후보로 유력시되면서 서울시의회 청문회에 관심이 쏠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공모의 최종 후보로 유력시되면서 서울시의회 청문회에 관심이 쏠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상임위원회인 도시계획관리위원회의 A의원은 "(김 전 본부장이 최종 후보에 오른다면) 불합리하고 부당한 행위라고 본다"며 "오 시장은 특별한 이유 없이 임추위에서 추천한 인사를 추천자를 임명하지 않았다. 또 당시 부적격자로 판단된 사람이 이번에 다시 임추위 추천을 받은 것 자체가 객관적인 의견을 받기 위해 만든 시스템을 불합리하게 망가뜨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상임위의 B의원도 "(오 시장이) 이렇게까지 했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김 전 본부장의 능력 자체는 청문회를 통해 검증해야 될 사안이지만, 이렇게 공모를 3번씩이나 하도록 일을 끌어온다면 추천 절차, 인사청문회가 왜 필요하고 법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 그냥 김 전 본부장을 임명하고 끝내면 되지 않나"고 꼬집었다.


시와 시의회에서는 이런 과정을 거칠 만큼 오 시장이 김 전 본부장을 중용할 의지를 보인 만큼 청문회 결과에 관계 없이 임명할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청문회 결과는 법적 구속력이 없기 때문이다. 다만 이 같은 결정이 오 시장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B의원은 "꼭 그 분만이 적격이라고 고집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며 "그렇게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임명을 하는 건 본인에게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측 관계자는 "많은 시민들이 부동산 정책 개혁을 필요로 하고 있다"며 "김 전 본부장이 부동산에 대해 잘 알고, 개혁을 실행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의회에서) 정치적 색깔 때문에 평가를 왜곡한다든지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봐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honey@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조생 감귤 배민 쇼핑라이브',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조생 감귤 배민 쇼핑라이브',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조생 감귤 배민 ...
[특징주]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가 ...
[특징주]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가 하락세, 기관·외인 매도세(사...
[공식]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과...
[공식]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과거 폭로글에 Ƈ박 2일' ...
영주시 코로나 확산 초비상…3일간...
영주에서 최근 3일간 10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
김현수 '흐르는 구슬땀을 닦는 캡...
2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키움 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0일 [수]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뚜레쥬르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