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음료를 사면 다회용컵에 드려요" 스타벅스, '리유저블 컵 데이' 운영

비건뉴스 | 2021.09.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건뉴스 서인홍 기자] 스타벅스의 환경보호를 위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28일 하루 동안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제조음료 주문 시 다회용컵에 담아주는 ‘리유저블 컵 데이’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리유저블 컵 데이는 글로벌 스타벅스 50주년과 '세계 커피의 날'인 10월 1일을 앞두고 스타벅스의 지속가능성 가치와 일회용 컵 사용 절감을 위해 기획한 행사다.

 

이 행사는 싱가포르,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등 아시아 국가에서 함께 진행된다.

 

오는 28일 당일 하루 동안 스타벅스에 방문해 제조 음료를 주문하면 글로벌 스타벅스 50주년 기념 특별 디자인이 적용된 그란데(16oz) 사이즈의 다회용 컵에 음료가 제공된다.

 

컵의 사이즈를 고려해 행사 하루 동안 숏, 톨, 그란데 사이즈로만 주문이 가능하다. 가장 큰 사이즈인 벤티 주문은 받지 않는다. 

 

스타벅스는 사재기 등을 막기 위해 1회 최대 20잔까지만 주문을 받기로 했다. 다회용 컵 소진 시에는 기존처럼 매장용 다회용 컵이나 일회용 컵에 음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 '리유저블 컵 데이' 운영을 통해 다회용 컵 사용에 따른 환경보호 메시지를 전달하고 행사 이후에 보다 많은 고객들이 지속적인 다회용 컵 사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권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타벅스는 앞서 올해 탄소 감축을 목표로 한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인 ‘Better Together’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올 하반기 제주 지역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 매장에 일회용컵 사용을 전면 중단, 다회용 컵 사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올해 7월부터 제주 지역 매장 4개점에서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이밖에도 스타벅스는 동물성 제품을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들과 건강상의 이유로 우유를 먹지 않는 소비자들을 위해 식물 기반의 대체 상품을 강화하고 있다. 

 

식물성 대체육과 우유와 계란이 들어가지 않은 비건 베이커리·푸드를 꾸준히 선보이는가 하면 지난주에는 오트 밀크 옵션을 도입했다. 자체적으로 개발한 오트밀크는 우유와는 다른 묵직한 고소함으로 맛을 비롯해 환경과 건강까지 생각한 음료로 사랑받고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文 대통령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탄소중립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
제주 공교육 혁신 바람….제주형 ...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도교육청이 제주형 자율학교...
삼척시 원덕읍 주택 화재…인명 피...
(삼척=국제뉴스) 기자 = 18일 오후 3시 27분쯤 강원 삼척시 원덕...
입장밝힌 마이크 쉴트 "카디널스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결별한 마이크 쉴트 전감독이 입장을 ...
"스토커들 끝장났다"…21일부터 스...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경찰청이 스토킹 범죄 현장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9일 [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바닐라라떼 L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바닐라라떼 L 투썸플레이스 바닐라라떼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