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홍준표, 오세훈 만나 "시민단체 지원 철저히 조사해야"

더팩트 | 2021.09.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전임 시장 체제에서 시민단체 지원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눴다. 홍 의원과 오 시장이 14일 서울시청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전임 시장 체제에서 시민단체 지원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눴다. 홍 의원과 오 시장이 14일 서울시청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도시철도 무임수송 비용, 정부가 보전해야"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전임 시장 체제에서 시민단체 지원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눴다.


홍 의원은 14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오 시장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가) 시민단체 지원한 것을 좀 더 철저히 조사를 해야된다. 시민들의 세금이 그런 식으로 쓰여지는 것은 크게 잘못됐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전날 '서울시 바로 세우기'란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지난 10년간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으로 지원된 총금액이 무려 1조 원에 가깝다. 시민 혈세로 어렵게 유지되는 서울시의 곳간이 시민단체 전용 ATM기로 전락했다"며 민간위탁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시민단체에 약 1조 원이 지원됐다는 지적에 대해 "제가 듣기에는 좀 더 되는 걸로 안다"며 "그걸 (오 시장이) 줄였다고 한다"고 면담 내용을 전했다. 만약 대통령에 당선되면 전국 차원에서 조사할 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것까지는 대답하기 어렵다"고 답을 피했다.


홍 의원과 오 시장은 서울교통공사 등 도시철도 기관의 무임수송 비용을 정부에서 보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눴다. 앞서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이날 오전을 파업 시점으로 잡고 사측과 협상을 진행, 전날 밤 늦게 합의를 이끌어냈다.


홍 의원은 "지방자치단체마다 다 그런(무임수송 비용) 문제가 있다"며 "지방 재정을 감안해서 정부가 상당 부분이라도 보전하는게 맞다. 정부가 모른체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최근 여론조사 지지율 상승에 따라 네거티브 공세가 시작됐다는 질문에는 "제가 그런 지적에 흔들릴 사람이 아니다. 그런 문제는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며 "그 사람들은 공격수로 따지면 초보 공격수"라고 일축했다.



honey@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아스날 오바메양, 토트넘전 두번째 골 성공 2-0
오바메양, 스미스로우 (아스날SNS)아스날의 두번째 골이 원톱 공격수 오바메양에게 나왔다.전반전 28분께 ...
아스날 스미스 로우, 토트넘전 선...
스미스로우 (아스날SNS)아스날의 스미스 로우가 토트넘과의 경기...
유효주 '모델처럼~'[포토]
(MHN스포츠 안산, 권혁재 기자) 26일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아일...
강북 '십오야 하우스', '이달의 베...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십오야 하우스 '구해줘 홈즈'(사진=M...
허영만 '힘찬 티샷'[포토]
(MHN스포츠 안산, 권혁재 기자) 26일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 아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7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