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국민대, 김건희 논문 조사 안 한다...이유는?

국제뉴스 | 2021.09.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건희·(사진-YTN 뉴스 캡쳐)김건희·(사진-YTN 뉴스 캡쳐)

국민대학교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에 관한 본조사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이다.


10일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예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2012년 8월 31일까지 연구 부정행위에 대해선 만 5년이 지나 접수된 제보는 처리하지 않는다는 규정에 따라 본건은 검증 시효가 지나 위원회의 조사 권한이 없어 본조사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민대는 지난 7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논문에 대한 연구 부정행위 의심 사례가 알려지자 예비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지난 8월 전임교원 3명으로 구성된 예비조사위는 제보 내용의 구체성과 명확성, 시효의 적절, 조사의 적합성 등 3가지 항목을 판단했다. 그결과 논문에 대해선 제보 내용의 구체성과 명확성은 확보됐으나 시효의 적절성에서는 이미 만 5년이 지나 제보가 접수됐기 때문에 처리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만 5년이 지났더라도 피조사자가 재인용을 해 5년 이내에 후속 연구의 기획이나 연구비 신청 등에 사용했을 때는 조사할 수 있으나, 이 경우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예비조사위는 결정했다.


위원회는 김씨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재학 중 외부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 3편도 박사학위 논문과 마찬가지로 검증 시효가 지나 추가 조사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위원회가 심의한 논문 3편은 '애니타를 이용한 Wibro용 콘텐츠 개발에 관한 연구-관상·궁합 아바타를 개발을 중심으로(2007년 8월)', '온라인 운세 콘텐츠 이용자들의 이용 만족과 불만족에 따른 회원 유지와 탈퇴에 대한 연구(2007년)', '온라인 쇼핑몰 소비자들의 구매 시 e-Satisfaction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연구(2007년)' 세 가지다.


또 위원회는 "조사를 통해 학술적 평가와 연구 부정행위 여부를 명백히 규명하라는 국민의 눈높이는 잘 알고 있지만, 규정이 정하는 바에 따라 시효가 적용될 수밖에 없다는 결정을 해야 하는 한계가 있었다는 점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로또 982회 1등당첨지역 "30억씩8명" [총정리]
로또당첨번호조회, 982회 로또1등당첨지역 출처=MBC방송화면 캡쳐)2021년 9월25일 982회 로또 1등당첨번호...
[EBS 세계의 명화] 조 블랙의 사랑...
'조 블랙의 사랑' (사진=유니버셜스튜디오 제공)EBS '...
982회 로또 1등당첨지역 "30억씩8...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9월25일 982회 로또 1등당첨...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신민아 남...
'갯마을 차차차' (사진=방송화면 캡처)'갯마을 차차차&...
신사와 아가씨 1회 베일 벗어 등장...
'신사와 아가씨' (사진=KBS 제공)25일 KBS 2TV 새 주말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6일 [일]

[출석부]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 피자알볼로 꿈을피자R 코카콜라500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