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방역당국 "4차 유행 한 가운데…강력하고 단합된 거리두기 가장 중요"

국제뉴스 | 2021.07.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안희영 기자)(사진=안희영 기자)

(서울=국제뉴스) 이연희 기자 = 배경택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22일 "델타 변이 확산의 영향으로 1회 이상 예방접종률이 50% 이상인 국가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배 총괄단장은 "최근 1주간 전 세계 신규 확진자는 343만 명으로 전주 대비 약 43만 명이 증가하는 등 주간 신규 환자는 4주 연속 증가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현재 우리나라는 4차 유행의 한 가운데에 있으며, 하루 1000명대 환자 발생이 보름이 넘도록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강력하고 단합된 거리두기"라고 강조했다.


배 총괄단장은 전 세계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설명하며 "영국은 8주 연속 신규 발생이 증가했으며, 상대적으로 사망자는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스라엘에서도 한 달 전 대비 주간 확진자 발생이 약 24배 이상 증가했고, 예방접종을 완료한 해외입국자에서 델타 플러스 감염이 일부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의 경우, 그동안 확진자 발생이 안정세를 보였으나 델타 변이 검출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신규 확진자 규모도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비수도권에서도 본격적인 감염 확산이 확인되고 있다"며 "음식점, 유흥시설, 사업장 등 일상생활 전반에 걸친 집단감염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다만 수도권은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983.9명 발생으로 전체 69.0%를 차지하고 있지만 전체 발생 대비 비중이 조금 감소했으며 비수도권은 전체 발생 중 31.0%를 차지하면서 전체 발생 대비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배 총괄단장은 "강력하고 단합된 거리두기를 실천해야 우리 일상과 생업을 지키고 의료자원과 방역시스템의 마비를 막을 수 있다"며 "방역당국도 선제적인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방역상황 점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중대본 "7월 20~30일 삼곡사굿당 방문자, 코로...
속보 (사진-국제뉴스DB)중앙방역대책본부가 코로나 동선을 공개했다.3일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0~30일 ...
[속보] 경남경찰청 "창원서 실종된...
속보 (사진-국제뉴스DB)경남경찰청이 실종자 찾기에 나섰다.3일 ...
'모던하우스 정기세일' 마이홈플러...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사진제공=홈플러스)'모던하우스 정기...
[특징주] 디피씨 6% 강세 '방탄소...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디피씨 주가가 강세다. 3일 오...
대구 태권도 학원 집단감염 발생…...
대구시청 전경대구의 한 태권도 학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3일 [화]

[출석부]
설빙 인절미 빙수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설빙 인절미 빙수 설빙 인절미 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