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남기두의 눈] 여러모로 아쉬운 윤석열의 신중치 못한 발언

RTKnews | 2021.07.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남기두 본지 발행인남기두 본지 발행인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이 정치권과 노동계 등을 중심으로 잇단 비판을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며 "나쁜 규제는 없애야 한다"며 "게임 하나 개발하려면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정치권에서 그를 맹비난했으며 노동관련 단체에서도 심각하게 바라볼 정도로 그의 발언이 몰고 온 파장은 매우 컸다.


물론 윤 전 총장은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며 해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쉬움은 있다. 주목을 받고 있는 대선후보가 자칫 큰 오해 받을 수 있는 말이었다는 것을 몰랐던 것일까. 신중하지 못한 발언이었다는 생각을 지우기 어렵다.


현재 우리나라는 주 40시간 근무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노사합의를 통해 최대 52시간을 할 수 있지만 이것도 장시간 근로라며 '주 4일근무 도입'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주 120시간 노동'은 분명 시대에 역행하는 발언이다.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는 발언도 이해하기 어렵다. 현실에서 이게 가능한 것인가.


120시간 일했으니 120시간 이상 쉬어야 한다는 것인가. 그렇게 할 수 있는 회사가 과연 있기는 한 것일까.


특정업계를 거론한 것도 분명 아쉬운 대목이다. 마치 게임업계가 국내 노동환경을 대변하는 것처럼 말했는데 수 많은 종류의 회사에서 왜 게임업체만을 거론한 의도가 무엇인지 찾아볼 수 없다.


그의 발언을 통해 그의 노동관련 철학을 엿볼 수 있는 것 같아 안타까움이 큰 것을 부인할 수 없다. 이런 것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대선을 통해 처음으로 정치인의 길을 걷고 있다. 정치에 입문하면서 도전하는 것이 대권이어서 다양한 분야를 공부하면서 자신만의 철학을 정립해야 하니 시간도 부족하고 그 와중에 언론 인터뷰에서 다소 무리하거나 실수에 가까운 발언을 할 수도 있다.


이해를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한 번이면 족하다. 이번처럼 충격적인 발언으로 도마에 오르는 일이 재현된다면 지금보다 강도 높은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 자명하다.


특히 이번 노동을 포함해 생활과 밀접한 사안으로 국민의 관심이 큰 것은 어설픈 발언보다 '침묵은 금이다'라는 말을 상기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엄영수, '나이 6세 차이' 김세레나 오작교 통해 부인(...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엄영수(엄용수)와 아내(부인) 이경옥 씨(사진제공=TV조선)엄용수(엄영수)가 와...
엄영수 나이, 아내 이경옥과 세 번...
엄영수 나이, 아내 이경옥과 세 번째 결혼 행복해(사진=TV조선)&...
엄영수 나이, 세 번째 아내와 신혼...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 엄영수...
여서정 도마 동메달에 아버지 여홍...
여서정 도마 동메달에 아버지 여홍철·어머니 김채은 선수 주목(...
[올림픽 야구 대진표] 대한민국 도...
[올림픽 야구 대진표] 대한민국 도미니카 꺾고 올라설까?(사진=S...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1일 [일]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모카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