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올해 주말과 겹친 광복절·개천절·한글날 다음 월요일은 빨간 날

국제뉴스 | 2021.07.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안희영 기자)(사진=안희영 기자)

(서울=국제뉴스) 이상배 기자 = 앞으로 3·1절과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 4개의 국경일이 대체공휴일로 확대 적용된다.


이에 따라 올해 토요일 및 일요일과 겹치는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이 대체공휴일에 해당돼 각각 다음 월요일은 '빨간 날'이 된다.


인사혁신처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개정안(대통령령)을 16일부터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 7일 공포된 '공휴일에 관한 법률'의 후속조치로, 대체공휴일 확대를 통한 국민 휴식권 보장과 중소기업 등 경영계 부담을 종합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3·1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등 4개 국경일에 대해 대체공휴일을 확대 적용하면서 전체 공휴일 15일 중 현재 설·추석연휴, 어린이날 등 7일에 적용되던 대체공휴일이 총 11일로 늘어난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 토·일요일과 겹치는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3일의 국경일에 대체공휴일이 적용되도록 특례를 마련함에 따라 광복절 다음날인 8월 16일, 개천절 다음날인 10월 4일, 한글날 다다음날인 10월 11일은 대체공휴일이 된다.


또한 이번 개정안에서는 필요시 정부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임시공휴일을 지정할 수 있도록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내 절차를 명확히 했다.


한편 올해 대체공휴일 일수는 공휴일법 제정시 대체공휴일의 유연한 운영을 위해 그 지정 및 운영은 대통령령에 위임함에 따라 3일로 결정됐다.


이와 함께 기재부, 산업부, 중기부, 고용부 등 관계부처 간 협의와 관련단체 의견수렴 등을 거쳐 대체공휴일의 범위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를 한 결과 공휴일인 국경일에 한정해 대체공휴일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 휴식권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부담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도 내년과 동일하게 국경일에 한해 대체공휴일을 적용하기로 한 것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팬슈머를 위한 팬커머스 성공의 관건은 크리에이터의 ...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모든 분야에서 빠르게 비대면 시장을 창출했다. 특히 오프라인에서 실제...
정상급 문턱 넘은 아스트로의 다음...
아스트로가 오는 8월 2일 8번째 미니 앨범 'SWITCH ON'을 발표한...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주지훈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킹덤: 아신전'(사진제공=넷플릭스)...
100% 아닌 차우찬 구위, 도쿄행 전...
“볼 자체는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김경문(63) 감독이 이끄는...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4일 [토]

[출석부]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