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경찰, 금품수수 이동훈 자택·자동차 압수수색

더팩트 | 2021.07.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짜 수산업자에게 금품을 받은 의혹으로 입건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을 피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가짜 수산업자에게 금품을 받은 의혹으로 입건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을 피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골프채·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 확보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 씨 금품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의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 전 위원의 자택과 자동차를 압수수색 했다.


경찰은 수사관을 보내 골프채와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전 위원을 지난 13일 소환하기 전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검찰과 압수 범위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영장 발부가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위원은 기자로 재직하던 시절 김 씨에게 수백만원 상당의 골프채 세트 등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김 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전 위원에게 금품을 건넨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보강수사를 거쳐 지난 5월 초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이 전 위원을 입건했다.


김 씨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은 공여자인 김 씨를 포함해 이 전 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경북 포항 지역 전 경찰서장 배모 총경, 일간지 및 종합편성채널 기자 등 7명을 입건했다.


bell@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중대본 "7월 20~30일 삼곡사굿당 방문자, 코로...
속보 (사진-국제뉴스DB)중앙방역대책본부가 코로나 동선을 공개했다.3일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0~30일 ...
축구토토 승무패 31회차 총 409명 ...
국민체육진흥공단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인 스포...
신유빈-전지희 '짜릿한 승리!' [MK...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2020 도쿄올림픽' 탁구 여자 단체전 8...
[속보] 여자탁구 단체전, 독일과 8...
신유빈 (사진-kbs 중계 캡쳐)한국 여자 탁구 단체전이 2-2를 기...
'모던하우스 정기세일' 마이홈플러...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사진제공=홈플러스)'모던하우스 정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3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