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포르쉐 의혹 박영수 경찰 수사받을 듯…"특검도 공직자"

더팩트 | 2021.07.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민권익위원회가 특별검사도 ‘공직자 등’에 해당한다고 밝히면서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 씨로부터 고급 외제차 렌터카 등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영수 전 특검도 경찰의 정식수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더팩트DB
국민권익위원회가 특별검사도 ‘공직자 등’에 해당한다고 밝히면서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 씨로부터 고급 외제차 렌터카 등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영수 전 특검도 경찰의 정식수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더팩트DB

권익위 "검사와 같거나 준용되는 직무·권한·의무"

[더팩트ㅣ주현웅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특별검사도 공직자에 해당돼 청탁금지법 적용 대상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이에 따라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 씨에게 고급 외제차 렌터카 등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경찰의 정식수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16일 국민권익위원회는 "서울경찰청, 언론 등으로부터 특검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적용대상 여부를 의뢰 받고 내외부 전문가 자문을 거쳤다"며 이 같이 결론을 공개했다.


권익위는 △특별검사는 해당 사건에 관해 검사와 같거나 준용되는 직무·권한·의무를 지닌 점 △임용·자격·직무범위·보수·신분보장 등에 있어 검사나 판사에 준하도록 규정된 점 △벌칙 적용 시에는 공무원으로 의제되는 점 △법에 의해 창설적으로 수사 및 공소제기 등의 권한을 부여받은 점 △해당 직무 수행기간 동안 영리 목적 업무 및 겸직이 금지되는 점 등을 결론의 근거로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이달 초 박 전 특검이 청탁금지법 대상에 해당하는지를 권익위에 의뢰했다. 김씨의 금품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박 전 특검도 포르쉐 렌터카와 수산물 등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조치였다.


박 전 특검은 지난 7일 포르쉐 렌트비를 현금 지급했다며 의혹을 부인했지만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튿달 문재인 대통령은 사표를 수리했다.


chesco12@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도쿄올림픽 한국야구 패자부활전 대진표와 일정은?
도쿄올림픽 야구 대진표 (사진-MBC 방송 캡쳐)대한민국 야구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야구 승자 준결승전에서 ...
이희문&'OBSG4BS'ㆍ악단광칠ㆍ...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이희문(사진제공=KBS1)이희문과 'OBS...
8회말 빼앗긴 3점…한국 야구, 일...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4일 오...
[속보] 도쿄올림픽 한국야구, 일본...
[속보] 도쿄올림픽 한국야구, 일본 못 넘었다 '다음 일정은?' (...
스무살 38세금징수과…최악은 38억...
서울시가 비양심 고액체납자인 최 회장의 가택수색 후 압수한 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8월 5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