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해외인재 유치 활성화를 위한 연구자 간담회 개최

뉴트리션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해외인재 유치를 활성화하고 한-미 정상회담(5.22) 후속 과학기술 분야 인적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6월 10일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플러스(Plus) 참여 연구자 및 대학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해외인재 유치 사업의 성과를 점검하고, 한-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과학기술 분야 전문인력 교류 확대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플러스(Plus)는 인공지능 등 신산업분야 핵심 연구자를 국내 연구기관이 정규직으로 영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정부는 지난해 구글 인공지능 전문가, 하버드의대 신약개발 연구자, 미시간 대학 전임교원 등 세계 최우수 연구자를 유치하였으며, 이들이 국내에서 건강관리(헬스케어)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 환자맞춤형 신약개발 중심지(허브) 구축 등 신산업 분야의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해외우수과학자유치사업플러스(Plus) 참여 연구자 및 서울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대학 관계자들은 국가 간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보다 적극적인 인재유치 정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특히 연구자들은 해외인재 유치 사업 참여 관련 애로사항, 한국과 미국의 연구 환경의 차이점 등을 공유하면서 해외 우수 연구자가 국내에 쉽게 정착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또한 참석자들은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인공지능, 바이오, 반도체, 수소에너지 등 주요 과학기술 분야의 전문가 간 교류 확대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였으며, 대학 관계자들은 양국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신흥기술 분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비자 제도 개선, 미국 우수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 확대 등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 날 회의를 주재한 과기정통부 용홍택 제1차관은 "우리나라가 최우수 과학기술 인재 보유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해외 핵심 인재 유치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한-미 정상회담을 기회로 삼아 양자기술과 같은 차세대 원천기술의 공동연구와 연구자간 국제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화하여 우리나라의 신산업 분야 연구 역량이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캐시워크X가치삽시다 소상공인 착한상품 캐시워크 돈...
[한스경제=김정환 기자]15일 캐시워크X가치삽시다 소상공인 상품기획전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이 공개됐...
'가치삽시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진제공=캐시워크)'가치삽시다' 관련...
김남길, 새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
15일 길스토리이엔티에 따르면 최근 김남길은 프로파일러의 삶을...
추신수 도쿄올림픽 합류할까…고졸...
추신수가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에 합류할지 주목 된다. 사진은...
[특징주] 삼성제약 11% 상승 췌장...
삼성제약삼성제약이 상승세다.15일 오후 2시 39분 기준 삼성제약...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5일 [화]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