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강진군, 강진산 바지락 옛 명성 회복을 위해 나섰다

뉴트리션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강진군, '강진산 바지락' 옛 명성 회복을 위해 나섰다

[뉴트리션] 강진군은 바지락 서식 환경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강진만 일대에 바지락 종패 살포 사업을 추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패류 자원 회복을 위해 1.5cm 크기의 고품질 바지락 종패 65톤을 신전면 사초리, 칠량 봉황리, 장계리 등 14개소에 살포했다.


전라도 지역에서 '반지락' 이라고 불리는 바지락은 이동하지 않고 한곳에 정착해서 살아가는 특성이 있으며, 모래와 펄이 썩인 곳에 주로 서식한다.


예부터 강진산 바지락은 살이 통통하고 맛이 좋아 서울·경기 일대에서 최상의 품질로 인정받아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가장 빨리 경매가 이루어질 정도로 그 명성이 자자했다. 하지만 지구 온난화로 인해 해수와 갯벌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바지락 생산량이 급감한 상황이다.


군은 옛 명성을 회복하고 바지락 자원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1억 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종패와 서식장 모래를 살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내년부터 종패살포 외에 바지락 특산단지를 조성하는 등 하기 위해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올해 살포한 종패는 1년 6개월 후 4cm까지 자라면서 채취가 가능해져 어민들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꼬막, 바지락 등 패류 살포 사업이 어촌계의 안정적인 소득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사업을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면서 "이번 바지락 종패 살포로 어업인 소득 증대는 물론 수산 자원량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핀란드 벨기에] 유로 첫 출전 핀란드, 벨기에 넘어설...
핀란드와 벨기에가 유로 2020 B조 최종전을 갖는다. / UEFA 공식홈페이지[한스경제=이수현 기자] 유로 2020...
‘박성광♥’ 이솔이, 제약회사 퇴...
10년 넘게 다닌 제약회사를 퇴사한 개그맨 박성광 아내 이솔이가...
이국주 라면 베이컨+차돌+오징어 ...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사진제공=S...
비트코인, 3800만원 대로 주저앉아...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비트코인(이투데이DB)비트코인 시세...
프레드릭 콘스탄트, 2021 슬림라인...
스위스 시계 브랜드 프레드릭 콘스탄트(Frederique Constant)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2일 [화]

[출석부]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