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시리즈6, 차이콥스키 비창

뉴트리션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대전시립교향악단은 6월 22일 저녁 7시 30분,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큰마당에서 객원지휘자 홍석원의 지휘와 피아니스트 스티븐 허프의 협연으로 마스터즈시리즈 6 '차이콥스키 비창'을 연주한다.


객원지휘자 홍석원은 한국인 최초로 오스트리아 오페라극장 수석음악감독을 역임하였으며, 유럽 오페라 전문 잡지 메르케어로부터 "지휘자 홍석원은 오케스트라로 하여금 가장 이상적인 슈트라우스 소리에 도달하도록 했다"라는 극찬을 받을 만큼 음악의 본고장 유럽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현재는 광주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전반부는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제3번 다단조, 작품번호 37번이 연주된다. 베토벤이 오랜 시간동안 고심한 끝에 완성한 곡으로 초연 당시 베토벤이 직접 독주자로 참여 하였으며 오케스트라와 피아노 독주가 미묘한 주고받음을 통해 긴장감을 유지하는 작품이다.


그가 온다!! 현존하는 세계적 피아니스트 중 최고의 명성을 얻고 있는 스티븐 허프! 청력을 잃은 작곡가 베토벤이 만들어낸 피아노협주곡 3번, 스티븐 허프와 베토벤의 만남. 그는 이 작품을 어떻게 그려낼까? 베토벤의 특성이 잘 담겨져 있고 스스로 만족했던 작품이다. 그를 기다림이 이미 벅차다.


후반부는 차이콥스키 교향곡 제6번 나단조, 작품 74 "비창"을 연주한다. 이 작품은 차이콥스키의 작품 중에서 가장 유명한 곡 중 하나이며 선율적 아름다움, 형식의 균형감, 관현악 편곡의 정교함이 고루 갖추어진 작품이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곡은 절망, 두려움과 같은 인생의 비탄함을 음악적으로 표현하였으며 현재 코로나 19로 인해 고통 받는 우리의 마음을 대변하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방역지침에 따라 좌석 운영을 하고 있으며, 코로나 19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연주회의 다른 문의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홈플 시그니처 국산콩 두부' 마이홈플러스 홈플퀴즈 ...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진제공=홈플러스)'홈플 시그니처 국산콩 두부' 관련 마이홈플러스 홈플퀴즈가 ...
에버X루시, 25일 첫 싱글 ‘In The...
가수 에버와 루시가 독보적인 감성을 선보인다.에버와 루시는 오...
2021 K리그 퀸(K-WIN)컵 조추첨 완...
최고의 여자 대학생 아마추어 축구팀을 가리는 ‘2021 K리그 퀸(...
정해인, 피부관리 노하우 "식습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정해인(사진=얼루어 코리아)배우 정...
칸테움, 男 피트니스 대회 '남자꺼...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피트니스 챌린지션 '남자꺼' 포스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1일 [월]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