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강서구, "장마철 안전, 물샐틈없다"

뉴트리션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서울 강서구는 본격적인 장마철을 앞두고 오는 16일까지 공동주택과 재난취약시설물에 대하여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기후 변화로 장마가 길어지고 국지성 집중호우가 증가함에 따라 공동주택 단지 내 위험요인을 사전에 점검해 주택의 붕괴, 누수, 침수 피해 등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점검 대상은 아파트, 임대주택, 소규모 공동주택 등 총 319개 단지, 1,343개 동과 축대, 옹벽, 담장 등의 부대시설이다.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특정관리대상 아파트와 연립주택, 15층 이하 임의관리대상 단지, 소규모 공동주택(221개 단지, 608개 동)은 구에서 안전점검 전문가(건축사)를 선정하여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16층 이상 아파트와 의무관리대상 단지, 임대주택(98개 단지, 735개 동)은 각 단지별 관리주체가 안전점검표에 따라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구에 점검표를 제출하도록 했다.


주요 점검 내용으로는 ▲기둥, 보 등 주요구조부의 손상, 균열 여부 ▲지반침하 등에 따른 구조물의 위험 여부 ▲옥상 물탱크, 물건 적치 등 과하중 상태 ▲건축물 주변 및 옥상 등의 배수(로)시설 상태 ▲옹벽, 담장, 석축 등의 파손 및 손상, 균열 상태 등이다.


점검 결과 지적된 시설물에 대해서는 소유자나 관리자에게 즉시 보수, 보강 등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특히 안전도가 취약하여 재해 우려가 있는 시설물은 재난위험시설물로 지정하고 필요시 사용제한, 금지 등 응급조치를 실시하는 한편 불안전 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관계 규정에 따라 특별 관리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공동주택 사고 발생 시 중대 재해로 이어지는 만큼 철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겠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공동주택의 취약부분을 개선하고 재난 걱정 없는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우기 대비 공동주택 안전점검을 통해 26건의 위험요인을 사전에 적출해 장마철 피해를 최소화한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로또 968회 당첨번호 공개…1등의 주인공은
동행복권 로또 968회 당첨번호가 공개됐다. / MBC '생방송 행복드림 로또 6/45'[한스경제=이수현 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 30년 만...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나얼이 드디어 만났다.19일 오후 방...
오케이 광자매 하재숙 심장마비로 ...
KBS '오케이 광자매''오케이 광자매' 하재숙이 심장...
치어리더 심송연 '청순+섹시 각선...
1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1 프로야구 KBO 리그 KIA 타...
놀면뭐하니 유재석, 박재정네 식당...
MBC '놀면뭐하니''놀면뭐하니' 유재석이 박재정네식...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9일 [토]

[출석부]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 참깨라면
[포인트 경품]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