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교인에 인분 가혹행위 빛과진리교회 목사 재판에

더팩트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이정렬 부장검사)는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위반·강요 등 혐의로 빛과진리교회 목사 A(61) 씨와 훈련 조교 B(43)·C(46) 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새롬 기자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이정렬 부장검사)는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위반·강요 등 혐의로 빛과진리교회 목사 A(61) 씨와 훈련 조교 B(43)·C(46) 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새롬 기자

북부지검, 담임목사 등 3명 불구속 기소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교인들에게 인분을 먹이고 얼차려를 시키는 등 가혹행위를 한 빛과진리교회 관계자 3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이정렬 부장검사)는 이 교회 대표인 김 모(61) 담임목사를 강요 방조와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교회 훈련 조교인 A(43)·B(46) 씨를 강요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2017년 5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교회 교육 훈련을 총괄한 김 담임목사는 조교 A, B씨가 피해자 4명에게 가혹행위를 하도록 방치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3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는 교육청에 등록하지 않고 학원을 설립·운영한 혐의도 있다.


A, B씨는 2017~2018년 훈련에 참가한 피해자에게 불이익을 암시하면서 인분을 먹게 강요하고 동영상으로 전송하게 한 혐의 등을 받는다. '불가마 버티기'나 '매맞기' 등의 가혹행위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4월 검찰은 피해자에게 고소장을 접수 받은 뒤 사건을 동대문경찰서에 이첩했다. 지난 2월 경찰이 송치한 후에는 보강수사를 벌여왔다.


다만 검찰은 A씨와 B씨의 훈련 과정에서 뇌출혈 및 후유장애 상해를 입은 교인에 대한 업무상과실치상 혐의와 김 담임목사의 교회 재정 관련 배임 혐의는 증거가 부족해 불기소 처분했다.



bell@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생활의 달인'안양 김밥·속초 막국수 달인 맛 비법은...
'생활의 달인'에서는 김밥 달인과 속초 막국수 달인이 공개된다.21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은...
속초 막국수 달인, 물막국수→회막...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속초 막국수 달인(사진제공=SBS)막국...
랩앤뷰티 메가벨벳 콜라겐 캐시워...
[한스경제=김정환 기자]21일 랩앤뷰티 메가벨벳 콜라겐 캐시워크...
정헌목 교수ㆍ박수정ㆍ심희준 건축...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미래수업'(사진제공=tvN)정헌목 한...
'메가벨벳 콜라겐' 캐시워크 돈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진제공=캐시워크)'메가벨벳 콜라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1일 [월]

[출석부]
이디야 너를 사랑해 세트 (프레즐, 아메리카노) 교환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너를 사랑해 세트 (프레즐, 아메리카노) 교환권 이디야 너를 사랑해 세트 (프레즐, 아메리카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