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대전시, 코로나19 특별 방역점검 전쟁 선포

뉴트리션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대전시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계속되면서 지역 유흥시설, 일반음식점 등에 대한 특별 방역점검 계획을 발표하고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9일 대전시에 따르면 본청 및 사업소 직원과 5개 자치구, 대전경찰청 등 공직자 2000여 명으로 점검반을 꾸려 오는 22일까지 관내 업소 2만 6000여 곳(유흥시설, 식당, 노래연습장, 체육시설, 종교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방역점검에 나선다.


2~3명 1개조로 구성될 점검반은 출입자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여부와 방역수칙 위반, 이용인원 준수 등을 집중 들여다 볼 계획이다.


유흥시설의 경우 춤추기와 테이블, 룸간 이동이 금지된다. 식당에서는 유사 감성주점(춤추기, 노래부르기) 행위 단속, 테이블 거리두기(칸막이)에 대한 점검이 진행된다.


노래연습장은 출입자명부 작성 여부, 이용인원 준수(1인 4㎡), 음식물 섭취 여부가 점검 대상이다. 체육시설은 마스크 착용여부, 음식물 섭취, 체육시설 이용 후 모임이 금지된다. 종교시설은 소모임 및 교육이 금지되며 음식물을 섭취할 수 없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특징이 지인·가족은 물론 종교시설, 식당, 노래연습장, 유흥 및 체육시설 등 모든 시설에서 발생하면서 거리두기 단계 상향보단 공직자들이 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다.


최근 대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발생 추이를 보면 1주간 평균 2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위한 조건을 충족하고 있지만 지역 경제상황과 시민 피로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대책이 또 다른 대안으로 제시됐다.


허태정 시장은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과 서민경제가 다시 멈춤으로 되돌아 갈 수 밖에 없다"며 "대전지역 공직자 2000여 명이 이달 말까지 코로나19 특별 방역 점검을 위한 전쟁을 추진해 감염병 확산을 조기 억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수정 선수 맛집 제육 두루치기&옥돔 물회ㆍ제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노는 언니'(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노는 언니’가 제주도에서 통갈치, 통...
아무튼 출근 이동수, 신인류 직장...
'아무튼 출근' '이동수, 신인류 직장인 모습 공개(사진...
여수 바다다하우스ㆍ나무 품은 집,...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건축탐구 집'(사진제공=EBS1)여수 ...
해방타운 이종혁·고창석 나이, 여...
'해방타운' 이종혁·고창석 나이, 여수 먹방 여행(사진=JT...
나미 아들 최정철ㆍ버클리 음악대...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보이스킹’ 최정철X아일(사진제공=...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22일 [화]

[출석부]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 맥도날드 1955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