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전라북도, 청년정책 선호도 조사 결과 발표

뉴트리션 | 2021.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라북도청

[뉴트리션] 전라북도는 도내 청년이 가장 선호하는 청년정책은 '전북형 청년수당'(전북청년 지역정착 지원사업) 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9일 전북도는 전북청년허브센터 개소 1주년을 맞이해 지난 5월 17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진행한 '청년정책 선호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북도 자체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12개 대표사업 중 청년들이 가장 공감하고 체감도가 높은 정책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향후 정책개선 방향을 모색하고자 진행되었으며, 도내 청년 1,399명(남546, 여 853)이 참여한 가운데 20대가 44%, 30대가 56%의 참여율을 보였다.


조사 결과 1순위 선호정책은 일하는 청년의 지역 안착을 위해 월 30만원씩 1년간 지원하는 '전북형 청년수당'으로 나타났으며, 2순위는 청년을 추가 채용하는 기업에 청년 인건비를 지원하고 청년에게는 취업장려금을 지원하는 '청년취업지원사업'이 3순위는 청년친화기업을 발굴하여 취업을 연계하는 '청년친화 일자리 매칭 사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북형 청년수당'은 광역 최초로 2019년부터 추진한 사업으로 일하는 청년의 소득 보전과 함께 청년의 삶을 더욱 활력있게 지원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어, 4순위와 5순위는 '대학생 직무인턴'과 '전북청년허브센터 운영' 정책으로, 도내 청년들에게 전공과 연계한 다양한 직무 체험을 제공하고, 각 기관에서 시행 중인 청년정책 정보를 한곳에 모아 온ㆍ오프라인 통합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북도는 이번 선호도 조사 결과와 함께 추진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청년정책포럼단, 시군, 수행기관, 전문가 등의 의견을 반영하여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이종훈 전라북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이번 조사 결과는 청년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정책 수립 방향을 제시하였다"면서, "코로나로 더욱 어려워진 청년들의 현장을 살피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체감도 높은 청년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윤계상 열애, 뷰티 브랜드 대표와 결혼?
[속보]윤계상 열애, 뷰티 브랜드 대표와 결혼?(사진= 소속사)윤계상 열애설이 불거졌다.17일 뉴스엔 단독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데이...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
MBC 미치지 않고서야 정재영X문소...
사진제공 : MBC ‘미치지 않고서야’ ‘미치지 않고서야’ ...
신성록, 코로나 백신 접종 “4일차...
배우 신성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
여자친구 예린, 써브라임과 전속계...
예린이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예...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7일 [목]

[출석부]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 왕뚜껑
[포인트 경품]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 신세계/이마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