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다시 부는 상생 화합의 바람, 제주도·제주도의회, 강정마을에 지난날의 과오 사과한다

뉴트리션 | 2021.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뉴트리션]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가 강정마을에 제주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과정으로 인한 지난날의 과오를 사과하고 마을 상생 화합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제주도는 31일 오전 10시 서귀포시 강정 크루즈 터미널서 강정마을의 완전한 갈등 해결을 위한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 상생 화합 공동선언식'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선언식은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과정에 대한 반성 및 상생 화합 선언을 통해 강정마을의 완전한 갈등 해결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공동선언식은 주민들의 요청으로 진행하는 공식적인 사과로써, 이를 받아들이고 행정과 강정마을 간 상생을 위해 협력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입지 선정과 건설 과정에서 제주도정의 지난 과오에 대한 사과와 향후 강정마을과의 상생협력 협약 체결 등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할 예정이다.

또한 좌남수 의장은 지난 2009년 12월 제주도의회 본회의에서 처리된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및 환경영향평가서 협의 내용 동의안에 대해 사과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이번 선언식을 통해 행정과 강정마을 간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공동체 회복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식전 행사로 아메리카 원주민과 영국 정착민들 사이의 갈등 이야기를 그린 애니메이션 '포카혼타스' 줄거리 영상이 상영되며, 본 행사 상생 화합 퍼포먼스로 △샌드아트 스토리 및 어린이 합창 △캘리그라피 퍼포먼스 및 낙관식 △강정마을-도의회-제주도 상생화합 선언 △참석 내빈 및 마을 주민 등 희망의 메시지 전달 등이 진행된다.

또한 식후 행사로 서남방파제 친수공간 조성사업으로 재탄생한 강정해오름노을길 현장 방문도 이뤄진다.

0 0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5일 [목]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