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부여군, 부여여고 이전관련 학부모회장 간담회

뉴트리션 | 2021.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부여군은 지난 3일 부여군청에서 부여여자고등학교 이전과 관련하여 박정현 부여군수, 진광식 부여군의회 의장과 부여고?부여여고를 비롯한 관내 11개 중학교 학부모 회장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부여여고 부지가 「고도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특별보존지구로 편입되고, 또한 사적 제428호 관북리 유적으로 지정되며 전면적인 발굴조사와 정비사업이 예정되어 부여여자고등학교의 이전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오는 12일 충남도교육청의 부여고?부여여고 통합 찬반 투표를 앞두고 진행되었다.


부여여자고등학교 이전 문제는 지난 2019년 부여군과 충남도교육청의 부여여고 이전 업무협약이 체결되며 물꼬가 트였다. 당시 부여군은 부여여고 단독이전 비용 중 보상비를 제외한 금액의 30%를 예산 지원하기로 충남도교육청과 협약을 맺었으며, 부여여고 단독이전에 필요한 부지 또한 부여고등학교 앞 가탑리 일원에 조성예정인 문화예술교육종합타운 내에 확보하고 토지매입도 80%정도 이루어지며 진척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실시한 교육부-행안부 공동투자심사에서 이전 타당성 재검토 결정이 내려지고 이전과 관련한 지역주민 의견수렴 종합검토와 관내 소규모 고등학교(부여고등학교) 통합검토 등의 이유로 반려처리 되고 충남교육청은 공동투자심사위원회의 부대 의견을 보완하기 위해 부여고?부여여고 통합관련 학부모 찬반투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찬반 투표는 오는 12일 부여고?부여여고?관내 11개 중학교 학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으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번 부여고?부여여고 통합 학부모 찬반 투표 결과 참여자의 60% 이상이 통합에 찬성하면 충남도교육청은 오는 2024년 3월 1일자로 통합을 추진하게 되고, 부결 시에는 교육부-행안부 공동투자심사에 재심의를 의뢰할 예정이다.


박정현 군수는 "부여여고 신축이전은 부여군민의 오랜 숙원이자 부여 전통명문고 학생들의 미래교육을 위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과제이며, 군은 지난 2019년 충남도 교육청과 합의한 대로 부여여고 신축 이전을 당면 목표로 추진해 왔으나 공동투자심의 반려 등의 사유로 학교 이전이 계속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찬반 투표 결과를 토대로 학부모와 지역사회의 여론을 골고루 수렴하여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신림 택시기사 폭행남 신상 퍼져…"효자 컨셉" 황당
신림동 택시기사 폭행남의 신상정보가 유포되며 2차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연합뉴스[한스경제...
엄현경, 화보 방불케 하는 새 프로...
사진제공=에이엘이엔티배우 엄현경이 청초한 비주얼을 뽐냈다.10...
정동원 안무영상, 귀여움 한도초과...
정동원 (사진-뉴에라프로젝트 sns)가수 정동원의 안무영상이 공...
BJ 봉준, 유관순 열사 성희롱 논란...
BJ 봉준이 유관순 열사를 언급하며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다. /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10일 정답 ...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됐다.10일 오전 10시 출제된 오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0일 [월]

[출석부]
홍콩반점 1만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홍콩반점 1만원권 홍콩반점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