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시민단체 "포스코, 미얀마 군부와 관계 끊어야"

더팩트 | 2021.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이 4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의종 기자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이 4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단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의종 기자

"미얀마 국영기업 사업대금, 군부 돈줄로 이용"

[더팩트ㅣ최의종 기자] 시민단체들이 포스코가 미얀마 국영기업에 지급한 가스전 사업 대금이 군부의 자금줄이 되고 있다며 관계 단절을 촉구했다.


104개 시민단체가 모인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미얀마민주주의지지모임)과 전국금속노동조합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포스코의 자회사 포스코 인터내셔널이 미얀마 국영 석유 가스 기업(MOGE)과의 가스전 사업에서 지급한 대금은 군부와 연결돼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얀마 정부는 포스코의 슈웨(Shwe) 가스전 사업에서 2015년부터 매년 2000억원 이상 수익을 올렸다"며 "쿠데타를 통해 불법적으로 국가를 장악하고 자국민을 학살하는 군부가 자금을 통제하게 됐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은 사업 대금이 국책은행을 통해 연방 재무부로 편입되며, 정부 예산으로 쓰여 군부와는 연계되지 않는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시민단체는 "군부는 모든 정부 부처를 장악한 상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한시적으로 대금 지급을 유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은경 참여연대 간사는 "합법 정부가 들어서기 전까지 MOGE에 배당금을 포함해 계약상 지급해야 하는 모든 대금 지급을 유예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명교 플랫폼C 활동가도 "포스코는 사태를 모르쇠로 일관하며 군부에 기여하고 있다"며 "최소한 민주주의 회복 전까지 (대금을) 보호해달라는 시민들의 요구를 외면한 것"이라고 말했다.


재한 미얀마 유학생도 참여해 미얀마 민주화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마웅씨는 "현재 미얀마에서는 군부와 경찰이 시민들을 무차별로 공격하고 시민들은 시체가 돼 집으로 돌아온다"며 "인터넷을 완전히 차단해 가족들과 연락도 되지 않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가 연결된 선을 대형 가위로 자르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또 관계 단절을 촉구하는 1만485명의 시민 서명을 포스코 기업시민실에 우편을 통해 전달했다.


bell@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일홍의 클로즈업] 연예계 빌딩 재테크, 곱지 않은 ...
배우 김태희(왼쪽)와 하정우는 보유한 일부 건물을 최근 되팔아 각각 71억, 46억 원의 시세차익을 냈다. 김...
화미사, 순수 자연 유래 성분으로 ...
리얼 클린 뷰티 브랜드 화미사가 미세먼지가 한창인 요즘 예민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7일 [월]

[출석부]
GS25 코카콜라 1.5L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GS25 코카콜라 1.5L GS25 코카콜라 1.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