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1인당 300만 원 구직촉진수당, 올해 14만3000여명 받았다

더팩트 | 2021.05.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해 14만3107명이 구직촉진수당을 받았다. /더팩트 DB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통해 14만3107명이 구직촉진수당을 받았다. /더팩트 DB

중위소득 50%?재산 3억 원 등 요건 충족해야

[더팩트|윤정원 기자] 1인당 최대 300만 원의 '구직촉진수당'이 올해 들어 14만3000여 명에게 지급됐다.


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국민취업지원제도 신청 27만2374건 중 수급자격이 인정된 이들은 모두 25만1786명이다. 이 가운데 제1유형 해당자는 17만3531명으로, 총 14만8688명이 개인별 취업활동계획을 수립했다. 구직촉진수당은 14만3107명에게 지급됐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청년·저소득구직자·중장년 등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위한 한국형 실업부조다. 올해 처음 도입됐다. 성실한 구직활동을 전제로 제1유형 해당자에는 최대 300만 원(월 50만 원씩 6개월)의 구직촉진수당을 제공한다. 제2유형 해당자에는 직업훈련 참여 시 최대 195만 원의 취업활동비용을 준다.


구직촉진수당과 취업지원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받는 국민취업지원제도 제1형 수급자가 되려면 소득, 재산, 취업 경험 등 3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우선 가구 소득을 기준으로 중위소득의 50%(△1인 91만 원 △2인 154만 원 △3인 199만 원 △4인 244만 원) 이하에 해당해야 한다. 18∼34세 청년은 중위소득 120%(△1인 219만 원 △2인 371만 원 △3인 478만 원 △4인 585만 원) 아래면 된다.


재산은 3억 원 이하여야 한다. 재산은 토지와 건축물, 주택을 기본으로 한다. 분양권과 자동차 등도 포함하되, 지역별 생활 비용 등을 고려해 일부 금액을 공제할 수 있다.


아울러 구직촉진수당을 받기 위해서는 최근 2년 내 100일(또는 800시간) 이상 취업 경험이 있어야 한다. 근로 일수와 시간 산정이 어려운 특고 종사자 등은 최근 2년 내 소득이 684만 원 이상이면 취업 요건을 충족한 것으로 인정한다.


garden@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청송군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 증상 관계없...
코로나19 / 코로나 방역 (국제뉴스DB)청송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발생했다.8일 오후 12시 기준 신규...
현대중공업, 또 사망사고…울산조...
8일 업계에 따르면이날오전 8시 55분께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
성종 소집해제, "이야기 못하고 간...
성종 인스타그램그룹 인피니트 멤버 성종이 소집해제 소식을 전...
정세운, 네이버 NOW. 야간작업실서...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수 정세운이 스페셜 호스트 활동...
[업비트 특징주] 퀸텀 시세 하락세...
[업비트 특징주] 퀸텀 시세 하락세 3만 1000원대 위험퀸텀 가상...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8일 [토]

[출석부]
홍콩반점 1만원권 팔도비빔면
[포인트 경품]
홍콩반점 1만원권 홍콩반점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