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히어로즈 64호?65호 기부자 탄생

뉴트리션 | 2021.05.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서울특별시 구로구가 28일 '구로히어로즈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개최했다.


구로구는 "성우인터켐 윤재헌 대표와 귀뚜라미 그룹이 구로히어로즈 회원이 되고 명예의 전당에 제64호, 제65호로 각각 명패를 달았다"고 30일 밝혔다.


'구로히어로즈'는 2017년 창단된 구로구의 고액 기부자 모임이다. 2001년 이후 개인 3,000만 원, 법인?단체 5,000만 원 이상 기부 또는 기부 약정한 경우 구로히어로즈 회원으로 가입되고 구청 본관 1층에 위치한 '구로히어로즈 명예의 전당'에 기부자의 이름을 새긴 명패가 등재된다.


㈜성우인터켐을 운영하고 있는 개인 기부자 윤재헌 대표는 현재까지 기부한 1,000만원을 포함해 2022년까지 총 3,000만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법인 기부자 귀뚜라미 그룹은 5,000만원을 기부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날 행사에는 이성 구청장, 윤재헌 대표와 귀뚜라미 그룹을 대표한 이명호 ㈜귀뚜라미에너지 대표이사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이성 구청장은 직접 사회공헌인증서를 수여했다.


윤재헌 대표는 "구로에서 태어나 자랐고 사업도 일궜다"며 "성장의 토대가 된 구로에 기여하기 위해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고 기부 배경을 밝혔다.


이명호 대표이사는 "구로구에 소재한 귀뚜라미에너지는 지역 발전을 위해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며 "귀뚜라미 그룹이 구로히어로즈에 동참하게 돼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구로히어로즈 명예의 전당' 명패 등재가 구청 본관 1층에서 진행됐다.


이성 구청장과 기부자들은 명예의 전당에 윤 대표와 귀뚜라미 그룹 이름이 새겨진 명패를 달았다.


이성 구청장은 "이웃을 사랑하고 나눔을 실천하는 구로의 '영웅'들이 새로운 후원자를 만드는 빛이 된다"며 "구청도 나눔문화 활성화와 기부자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광주시청 "3일~6일 필통게임랜드·4일 동강대...
코로나 확진자 , 코로나19 (국제뉴스DB)광주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일부 동선을 공개했다.광주시청에 따...
[토트넘 리즈] 손흥민, 뒤 없는 토...
손흥민이 8일 토트넘-리즈 경기에서 개인 기록과 팀의 챔스 진출...
빈센조 곽동연 "장한서와 닮은 점?...
[한스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송중기 못지않은 존재감으로 극을 ...
카네이션 받은 손정민씨 아버지…"...
고 손정민 군의 아버지 손현 씨(오른쪽)가 어버이날인 8일 오후 ...
빈센조 후속 마인…재벌가의 비밀...
드라마 '빈센조'의 후속 마인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8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팔도비빔면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