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강북구, 도착인증만으로 코로나 검사… 사전 대기등록 모바일로 한 번에

뉴트리션 | 2021.04.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서울 강북구가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사전 대기등록을 휴대전화로 한 번에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전 등록은 코로나19 검사에 앞서 전자문진표를 미리 작성하는 게 핵심이다. 검사 희망자는 선별 진료소를 찾아가기 전에 본인 휴대전화에 생성한 정보 무늬(QR코드)를 활용해 전자문진표를 작성할 수 있다. 휴대폰 일반 카메라나 응용 프로그램(카카오 톡 또는 네이버 바코드) 카메라로 정보무늬를 찍으면 된다. 구청 누리집에 게시된 주소로 들어오는 것도 가능하다.


본인인증을 완료하면 해당하는 선별 진료형태를 선택해야 한다. 진료 형태는 ▲ 해외 입국자 ▲ 확진자 접촉 ▲ 확진자 동선 겹침 ▲ 의심증상자 및 기타다. 진료소에 찾아가서는 '도착인증용 QR코드 불러오기'를 열어서 인증절차만 마치면 곧장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선별진료 절차와 자가격리 대상자의 생활수칙도 정보무늬로 생성한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북구는 지난해 12월 코로나 검사단계를 일괄 처리 하는 '선별진료소 통합정보시스템'을 마련했다. 통합정보시스템의 본격 운영으로 현장업무를 간소화 하면서 업무 효율은 오르고 검사진행 과정은 빨라졌다. 그간 선별진료소에서 종이 문진표를 작성 할 때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진료를 기다리는 동안 주민 간 교차 감염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사전 등록은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만 가능하다. 익명검사(강북구민운동장 소재)를 하는 선별검사소는 제외된다. 선별진료소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3시까지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선별진료소 통합정보시스템의 선제 도입은 주민 편의를 증진하는 동시에 신속하고 안전한 코로나19 검사를 가능케 했다"며 "감염병 대응역량을 최대한 높여 코로나19 확산 대비에 한층 효율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다니엘 Antidote MV 4일만에 3천만뷰 "종전기록 갈...
강다니엘 'Antidote' MV 4일만에 3천만뷰 종전기록 갈아치웠다(사진=커넥트)18일 오전 강다니엘의 &#...
임영웅 귀여운 댄스 맞춰 "젊음을 ...
임영웅 귀여운 댄스 맞춰 젊음을 그대에게 웰송 조회수 폭발(사...
영화 다빈치코드 과거 국내 상영 ...
영화 '다빈치코드' 과거 국내 상영 못할뻔한 사연은?EBS ...
이하늘, 故 이현배 추모한 김창렬...
이하늘이 김창렬의 댓글에 분노를 표해 화제를 모았다./ 김창렬 ...
트롯전국체전 전국투어 송가인 서...
트롯전국체전 전국투어 송가인 '서울, 광주만 참여'송가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8일 [일]

[출석부]
크리스피 크림 도넛 오리지널 하프 더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크리스피 크림 도넛 오리지널 하프 더즌 크리스피 크림 도넛 오리지널 하프 더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