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충청남도, 물 통합관리선도…새로운 10년 이끈다

뉴트리션 | 2021.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충남도는 6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15개 시·군 과장, 전문가, 용역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충청남도 물 통합관리 중장기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물 통합관리본부 운영 규정'에 따라 10년 단위 수립 시점의 도래와 새로운 여건 변화에 따른 제2차 충청남도 물 통합관리 중장기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한다.


국가 차원의 물 관련 계획과 연계한 물 통합관리 비전 및 방향, 로드맵 등을 제시하는 기본계획, 수자원·수질·수생태를 종합적으로 다루는 통합계획이며, 계획의 통합적 집행 청사진을 제시하는 전략행동계획이다.


연구용역의 공간적 범위는 도 전 지역(15개 시군, 유역면적 8229㎢)이며, 시간적 범위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이다.


연구용역 주요 내용은 물 통합관리 부문별 기본방향 및 목표, 물 통합관리 비전 및 전략 제시, 물 통합관리 전략별 중점 추진 과제, 계획의 실현 방안, 물 통합관리 선도를 위한 충남형 정책 제언 등이다.


연구 용역을 맡은 충남연구원에서는 다각적 이슈 및 현안 분석, 도민 인식조사, 잠재력 분석을 통해 제2차 물 통합관리 기본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물 통합관리 실행방안으로는 △데이터 기반 물 통합관리 중점지역 도출 △중점관리지역 진단 및 검증 △지역별 추진사업 도출 △유역별 통합관리 추진방안 △물 통합관리 추진기반 마련 등을 추진해 충남형 대안을 도출하고, 정부에 정책을 제안할 계획이다.


이남재 도 기후환경국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2030 물 통합관리 중장기 전략 및 로드맵을 제시하고, 통합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본격적인 통합물관리에 앞서 물 통합관리 분야 선도를 위한 충남형 정책과 사업을 발굴·추진해 정부에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제1차 물 통합관리 중장기 및 수정·보완 계획을 2010년과 2016년에 각각 수립·시행해 통합·집중형 오염지류 개선 공모사업 10년 연속 선정, 중점 관리 저수지 5개소 지정, 삽교호 수질 개선(6등급→4등급, 2019년 말 기준), 대청댐 Ⅲ단계 및 서부권 광역상수도사업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희재 티저, 가수 영탁 프로듀싱 화제
김희재 티저, 가수 영탁 프로듀싱 '화제'가수 김희재가 신곡 티저를 공개했다,김희재는 13일 0시 공...
송파구 확진자 접촉 광주 코로나19...
연합뉴스[한스경제=허지형 기자] 서울 지역 코로나19 환자로 인...
당도 선별한 참외 관련 홈플 퀴즈 ...
13일 홈플퀴즈 정답이 화제를 모았다. / 마이홈플러스 캡처[한스...
김희재, 신곡 뮤직비디오 티저 공...
가수 김희재가 첫 싱글 '따라따라와' 뮤직비디오 티저를 공개했...
귀 닫은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 연합뉴스[한스경제=허지형...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3일 [화]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