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안양에서 이주여성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교육 개설. 경기도내 처음

뉴트리션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후원금 기탁

[뉴트리션] 가정폭력이 사회적 이슈가 된 가운데 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과정이 경기도내에는 처음으로 안양에서 운영된다.


(사)다사랑공동체(대표 성재호/동안구 호계2동)가 (사)안양YWCA의 이주여성 가정폭력상담원 양성과정 운영을 지원하는 교육사업 후원금(1천만원) 전달식이 5일 안양시청에서 열렸다.(사진 첨부)


다사랑공동체는 아동권리보호와 위기가정 상담 및 조사, 일자리창출 지원 등을 지원하는 사단법인으로 지난 2007년 서울에서 설립돼 2016년 안양으로 이전했다.


이날 후원금 전달은 이주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상담원 양성이 필요함을 적극적으로 제기한 안양시와 이레샤 페레라 씨의 적극적인 제기가 기폭제로 작용했다. 안양에 거주하는 이레사 페레라 씨는 지난해 12월 안양시다문화홍보대사에 위촉됐다.


2017년 국가인권위원회가 결혼이주여성 92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절반에 가까운 42.1%인 387명이 가정폭력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후원금 기부에 따라 관내 거주하는 이주여성 20명이 안양YWCA 가정폭력상담소가 진행하는 상담원 양성과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양성과정 교육은 오는 5월부터 7월까지 가정폭력의 이해와 지원체계, 상담이론 등을 내용으로 100시간에 걸쳐 개설될 예정이다.


이 과정을 수료한 이주여성은 전문 상담원으로 취업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게 됨으로써 이주여성의 취업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후원금 전달식에 다사랑공동체와 안양YWCA대표, 이레사 페레라 씨 등에게 감사의 말을 전달하고, 가정폭력으로 고통 받는 여성들을 구제하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성재호 다사랑공동체 대표와 김오복 안양YWCA 회장도 매우 소중한 교육운영의 기회를 갖게 됐다며, 내실 있게 잘 운영해 코리안드림을 꿈꾸는 이주여성들에게 희망이 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충청남도, 충남 1호소공인 복합지원센터 개관
[뉴트리션] 충남도 내에서 소공인 섬유 제조 분야에 대한 일괄 지원을 담당할 1호 '소공인 ...
익산 일반산단 진입도로 연말 조기...
[뉴트리션] 익산시가'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를 ...
곡성군, 제11기 명품농업대학 시설...
[뉴트리션] 곡성군이 지난 9일 곡성 군민회관에서...
양산시, 식품·공중위생업소 시설...
[뉴트리션] 양산시는 코로나19 극복과 위생수준 ...
상주 상주곶감, 학생들을 찾아가다...
[뉴트리션] 상주시가 상주곶감을 지역내 유치원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1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