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우수종자 생산, 제주에서 첫걸음

뉴트리션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뉴트리션]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2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편백 채종원 8ha를 서귀포시 상효동에 새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편백 채종원 조성에는 전국에서 선발된 생장이 우수한 어미나무들을 복제하여 생산한 7,500그루의 우량 묘목이 사용되었다.


채종원은 생장이 우수한 산림종자를 생산하기 위해 만들어진 일종의 종자 과수원으로 채종원산 종자로 키운 나무는 일반 종자와 비교해 최대 30% 생장이 우수하다.


이번에 조성된 편백 채종원은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첫걸음으로, 생산된 우수 종자는 남부지역 탄소흡수원 확충 및 경제림 조성을 위한 조림사업에 활용된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탄소중립 실천 방안으로 나무심기가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생장이 우수하여 상대적으로 이산화탄소 흡수를 많이 하는 채종원산 종자로 묘목을 키우고 숲에 심어, 우리 숲의 탄소흡수 능력을 높일 수 있다.


또한, 기후환경이 변화하면서 한반도 남부지역에 국지적으로 자라던 수종의 서식지가 북상함에 따라 미래 기후환경에 적합한 수종의 우수 종자 확보를 위한 남부수종 채종원 조성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현재 우리나라 채종원 966ha의 대부분이 중부지방에 위치하고 있어 남부지역 우수종자 생산을 위한 채종원 조성 대상지로 제주도가 주목 받고 있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제주도에 편백, 붉가시나무 등 이산화탄소흡수 능력이 우수하고 미래 기후환경 변화에 적응 가능한 기후수종 채종원을 2026년까지 50ha 이상 확대 조성할 예정이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최은형센터장은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환경문제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나무심기는 채종원에서 생산된 우수종자로부터 시작 된다"며, "탄소흡수 능력과 기후변화 적응력이 우수한 수종을 중심으로 채종원 조성 및 우수 종자 공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이하늘, 故 이현배 추모한 김창렬에 분노…"악마 XX"
이하늘이 김창렬의 댓글에 분노를 표해 화제를 모았다./ 김창렬 인스타그램 캡처[한스경제=장재원 기자]힙...
김해시청 다래즉석꼬마김밥 방문자...
김해시청 '다래즉석꼬마김밥 방문자 코로나 진단검사' 당...
광주광역시청 쌍표철물 방문자 코...
광주광역시청 '쌍표철물 방문자 코로나 검사 받아야'광주...
강철부대 하차 박수민 실화탐사대...
강철부대 하차 박수민 '실화탐사대'에…성추문 의혹채널A ...
놀면뭐하니 SG워너비 김용준 "위로...
'놀면뭐하니' SG워너비 김용준 위로될 수 있다면 행복 소...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8일 [일]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