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시니낫, 나체사진 어느정도? "매우 노골적" 간호장교 출신 미모의 여성 (1)

국제뉴스 | 2020.12.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온라인 커뮤니티

마하 와치랄롱꼰(68) 태국 왕의 배우자로 불리는 시니낫 웡와치라피크디(35)의 나체 사진이 유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22일 영국 더타임스에 따르면 시니낫이 2012~2014년 직접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나체 사진 1000여 장은 태국 군주제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써 온 영국 언론인 앤드루 맥그리거 마셜과 태국 왕정을 비판한 후 기소돼 현재 일본에 살고 있는 태국 학자 파빈차차발퐁펀에게 보내졌다.


이에 대해 마셜은 페이스북을 통해 "수십장은 매우 노골적인 사진들"이라며 "시니낫이 국왕에게 보내기 위해 찍었을 가능성이 있다. 시니낫의 복권을 방해하기 위해 이 사진들을 유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더타임스는 "왕의 배우자인 시니낫과 왕비 사이에 경쟁 관계가 있어 보인다"면서도 누가 해외에 유출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2019년 5월 즉위한 태국 국왕 마하 와치랄롱꼰은 대관식에 앞서 타이항공 승무원 출신 수티다 와찌랄롱꼰 나 아유타야(41) 근위대장과 결혼식을 올리고 그를 왕비로 임명했다. 국왕은 과거 3번 이혼했으며, 수티다가 4번째 부인이다. 이후 두 달 만인 같은 해 7월 자신의 생일에 왕비가 보는 앞에서 시니낫을 왕의 배우자로 임명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시니낫은 2008년 왕실 육군간호대학을 졸업하고 정글전과 조종사 교육 등을 받았다. 2019년 5월에는 왕실 근위대 소장으로 진급했고 태국 왕실 역사상 약 100년만에 '왕의 배우자'라는 칭호를 부여받을 정도로 총애를 얻었다.


그해 10월 '왕실의 훌륭한 전통을 이해하지 못하고 왕과 여왕에 복종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위를 박탈당했다. 지난 9월 국왕은 11개월만에 시니낫의 복권을 결정하고 '왕의 배우자' 지위와 계급을 모두 회복시켜줬다. 시니낫이 어떻게 다시 왕실에 복귀하게 됐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마이민트, 상큼한 우리들의 이야기 포털 : 500 Error

검색

본문

죄송합니다.
일시적인 장애로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다음을 시도해 보십시오.
홈 페이지를 연 다음 원하는 정보에 대한 링크를 찾으십시오.
새로 고침 단추를 클릭하거나 나중에 다시 시도하십시오.

관련 문의사항은 마이민트 고객센터에 알려주시면 친절하게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3월 1일 [월]

[출석부]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포스틱
[포인트 경품]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앗!메리카노HOT) 빽다방 내가쏜다소세지빵야빵야(HOT) (소세지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