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제보해놓고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금지 신청한 아내

국민일보 | 2020.10.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 가평 익사 사고를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 제작진이 최근 제보자로부터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알’ 제작진은 17일 인스타그램에 “그날의 마지막 다이빙-가평계곡 익사사건 미스터리. 지난 목요일 망자의 아내 이씨가 신청한 방송금지 가처분에 대한 법원의 결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그날의 마지막 다이빙, 가평계곡 미스터리’ 편에서는 지난해 6월 가평 용소폭포에서 발생한 고(故) 윤상엽씨의 익사 사고에 대해 다뤘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 3월 ‘그알’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제보가 도착했다. 윤씨의 아내 이주희(가명)씨는 “8년 동안 연애를 하면서 남편과 주말부부로 지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루는 제 친구들과 폭포에 놀러 갔다. 마지막으로 다이빙을 하자고 했는데 남편이 조용하더라. 그렇게 남편은 물에 빠져 사망했다. 보험사 측은 ‘제가 보험금을 노렸다’면서 사망보험금을 안 주고 있다”고 제보했다.

하지만 이씨 주장은 윤씨 가족들 주장과 사뭇 달랐다. 윤씨 누나는 현재 동생 사망사고 관련 새로운 첩보가 입수돼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피의자는 다름 아닌 윤씨의 아내 이씨로 현재 보험사기와 살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윤씨 가족은 “이씨는 윤씨 사망 100일도 안 된 시점에 수상 레저를 즐겼다. 딸, 친구와 함께 해외여행을 가기도 했다”며 “선뜻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씨가 수영을 하거나 다이빙을 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사고 당일 밤 윤씨가 다이빙을 해 익사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씨는 남편이 수영을 전혀 못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방송에서는 당시 일행 중 1명이었던 조모씨가 이씨의 내연남이었던 사실도 드러났다. 이씨는 “남편과 남편 가족은 아무도 알지 못했다”며 조씨와의 내연관계를 인정했다. 하지만 윤씨 사고와는 무관하다며 억울함을 표시했다.

혼인신고 후 인천에 마련한 신혼집에는 윤씨와 이씨가 아닌 이씨의 지인이 거주 중이었다. 이씨가 윤씨와 결혼한 상태에서 다른 남성과 결혼식을 올렸다 파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은 인턴기자
0 0
저작권자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한국유럽학회장에 이무성 명지대 교수
viewer 이무성 명지대 교수/연합뉴스한국유럽학회가 제28대 학회장으로 이무성(사진) 명지대 정치외교...
김호중, 올해 총 앨범 판매 100만...
viewer 김호중 / 사진=양문숙 기자가수 김호중이 올해 총 앨...
블락비 태일 '말년 휴가 중…내년 ...
viewer 블락비 태일 / 사진=Mnet그룹 블락비 태일이 미복귀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황...
viewer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
<코>픽셀플러스, 4.33% 오르며 체...
픽셀플러스(087600) 재무분석차트영역계속기업리포트가 4일 오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5일 [토]

[출석부]
팔도비빔면
[포인트경매]
도미노피자 슈퍼디럭스(오리지널)M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