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윤석열 총장, "라임사태 검사 로비 의혹 신속수사하라"

더팩트 | 2020.10.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라임사태 검사 로비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대검찰청 제공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라임사태 검사 로비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대검찰청 제공

법무부 감찰 착수 이어 남부지검에 지시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라임사태 검사 로비 의혹을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이날 윤석열 총장은 라임자산운용 투자 사기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을 신속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라임사태 검사 로비 의혹은 이 사건 핵심인물로 지목되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주장으로 제기됐다.

김봉현 전 회장은 전날 변호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2019년 특수부 검사 출신 전관 변호사 A씨와 검사 3명을 강남 룸살롱에서 술접대를 했으며 이중 1명이 라임 사건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또 A 변호사를 통해 '여당 정치인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게 해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해 보석 후 재판을 받게해주겠다'는 검찰의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자신이 연루된 본안 사건보다는 대부분 정치인 내용만 조사했으며 자신이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에게 로비한 사실도 진술했으나 검찰 수사는 여당 쪽으로만 이뤄졌다고도 했다.

이에 의혹의 중심이 된 서울남부지검은 "검사 출신 야당정치인의 우리은행 로비 의혹은 현재 수사 중"이라며 "현직 검사 및 수사관 등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확인된 바 없는 사실로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전날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으로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으며 법무부는 즉시 감찰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leslie@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9일 [목]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