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적색 수배’ 윤지오 파티 인증샷…“안민석이 책임져라”

국민일보 | 2020.09.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인터폴 적색 수배 중인 윤지오 씨가 본인 SNS에 캐나다에서 파티 중인 영상을 공개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그의 활동을 지원했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안 의원이 책임져야 한다는 격앙된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앞서 윤 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캐내다 토론토의 랜드마크 CN타워로 추정되는 배경을 두고 생일파티를 하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영상은 토론토 유명 호텔 루프탑 바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다. 윤 씨는 영상과 함께 “서프라이즈 파티 고마워요”라고 남겼다.



과거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을 자처했던 윤 씨는 현재 후원금 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증언자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를 설립하고 후원금 1억4000만원을 모금했다가 소송을 당했다. 또 ‘열세 번째 증언’이라는 제목의 책 출판 작업을 돕던 김수민 작가로부터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당했다.

윤 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지만 해외 출국을 사유로 지난 5월 기소중지가 된 상태다. 경찰은 인터폴 수배 등을 요청한 상태다. 다만 현재 법무부는 윤 씨가 SNS를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는 상황에도 소재가 불분명하다는 입장이라 논란을 낳고 있다.

윤 씨뿐 아니라 안민석 의원에게도 비판의 화살이 향하고 있다. 안 의원은 지난해 윤 씨를 용기있는 제보자로 치켜세우며 국회의원들과 함께 ‘윤지오가 함께 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고 이끌었다. 윤 씨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 ‘장자연 사건을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세력’으로 규정지어 비판했다.



안 의원은 윤 씨의 사기 의혹이 처음 제기됐을 때에도 “싸워야 할 대상은 부정한 권력이지 증인 윤지오가 아니다”라고 두둔했다. 이후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지고 논란이 커지자 안 의원은 “선한 의도로 윤지오를 도우려 했던 여야 의원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모두 제 탓”이라고 사과했지만 충분치 않다는 지적이다.

한편 윤 씨는 모든 책임을 언론에 떠넘기고 있다. 그는 “한국에서 적색수배 신청만 됐는데 테러리스트에게나 해당하는 적색수배자가 된 것처럼 가짜뉴스를 보도하고 있다”며 “언론의 공식사과와 정정보도가 이뤄진다면 (귀국을)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0 0
저작권자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공익차원에서 깐다” 박훈 변호사, ‘룸살롱 술접대...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 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형 기자]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형 미소가 그립다” 故 김주혁 3...
배우 고(故) 김주혁이 30일 사망 3주기를 맞았다.김주혁은 2017...
한국 최초 트램 오륙도선 차량 제...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남구을)박재호 의원 대한민국 최...
‘도시어부2’ 박진철, 프로는 프...
29일(어제)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
스트레이 키즈-투모로우바이투게더...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스트레이 키즈-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30일 [금]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굽네 고추 바사삭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