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알선수재 혐의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 1심 무죄

더팩트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법원이 5일 지역 사업가에게 편의 제공을 약속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특가법 상 알선수재)로 구속 기소된 이 전 양천구청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사진은 서울남부지방법원 청사. /더팩트 DB
법원이 5일 지역 사업가에게 편의 제공을 약속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특가법 상 알선수재)로 구속 기소된 이 전 양천구청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사진은 서울남부지방법원 청사. /더팩트 DB

법원 "3000만원 받았지만 대가성 인식 없어"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제학(57) 전 양천구청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5일 지역 사업가에게 편의 제공을 약속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특가법 상 알선수재)로 구속 기소된 이 전 구청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2014년 지방선거 직후 지역 사업가 A 씨에서 당선 축하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받아 부인인 김수영 현 양천구청장에게 전달한 혐의로 이 전 구청장을 지난해 12월 구속 기소했다.


재판부는 "이 전 구청장이 3000만원을 받은 것은 인정되지만, 이 돈은 A 씨가 자신의 사업과 관련 있는 현안을 청탁하기보다는 향후 관계를 회복하고 자기 사업에 손해를 끼치지 않으려는 의사를 갖고 준 돈"이라며 "알선 대가로 금품을 수수할 인식과 의사가 없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설령 A 씨가 알선의 대가로 금품을 교부하겠다는 의사를 가지고 있었다고 하더라도 검찰이 제시한 증거들만으로는 피고인이 (금품을 전달한 A 씨와) 같은 의사를 가지고 금품을 수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무죄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now@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서구 어린이집서 코로나19 집단감염…8명 확진
서울 강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중랑구 ...
트롯신2 김연자, 임지안 등장에 오...
김연자가 예상 밖 참가자의 등장에 연신 눈물을 훔친다. 그의 정...
YG, 8년 공들인 10배 규모 신사옥 ...
YG가 8년간 공들인 신사옥을 완공하고 이전을 시작했다. 기존 사...
[SE★현장] 고스트나인 이진우 '새...
viewer 그룹 고스트나인 이진우가 23일 데뷔 앨범 ‘PRE EPI...
김유정, 싸이더스HQ 떠나 어썸이엔...
어썸이엔티 제공 배우 김유정이 오래 몸담았던 싸이...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