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시세조종·분식회계 혐의 이재용, 8일 구속 갈림길

더팩트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를 위해 입장하고 있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경영권 불법 승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는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30분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는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담당 부장판사가 맡는다.


이 부회장과 함께 영장이 청구된 최지성(69)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실장, 김종중(64)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도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 부회장 등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추진하면서 고의로 주식가치를 떨어뜨리거나 부풀리는 등 자본시장법(부정거래 및 시세조종)을 위반했다고 의심한다.


제일모직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를 조작했다는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다. 김종중 전 사장은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이 부회장 경영권 승계와 무관하다고 증언한 위증 혐의도 있다.


두차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이 부회장 측은 모든 과정이 합법적이었으며 자신이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바 없다는 입장이다.


구속영장 발부·기각은 이날 밤 늦게 또는 9일 새벽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은 2017년 1월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가 기각된 뒤 2월 재청구 끝에 구속된 바 있다. 2018년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될 때까지 1년간 수감생활을 했다.


leslie@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차 재난지원금 지급 확인’?… “정부 문자엔 링크...
22일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로 정부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2차 지원금 신청 안내 문자...
‘그대, 고맙소’ 김호중 팬미팅 ...
9월 29일 개봉을 앞둔 ‘트바로티’ 김호중의 생애 첫 팬미팅 무...
김현미 발언 뒤집은 홍남기…정부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세 시장 안정세가 주춤하...
EPL 첫 해트트릭 손흥민, 유로파리...
사진출처/토트넘 공식 SNS프리미어리그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손...
농구황제 조던, 나스카 레이싱팀 ...
마이클 조던이 레이싱팀을 창단해 구단주가 됐다. 연합뉴스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