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국토부, 간척사업 통해 우리나라 국토 면적 2,382㎢ 증가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국토교통부는 "국토정책 수립과 행정업무 활용에 기초가 되는 '2020년 지적(地籍)통계연보'를 발간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2020년 지적통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필지 수는 38,993천 필지이며, 면적은 100,401㎢로, 최초 작성된 1970년 지적통계와 비교할 때 전 국토의 면적이 2,3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821배에 달하는 것으로, 면적이 증가한 주요 사유는 간척사업,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공유수면에 흙, 모래, 돌, 그 밖의 물건을 인위적으로 채워 넣어 토지를 조성하는 것) 등 각종 개발사업 때문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지난 50년간 주요 지목별 면적 증감추이를 살펴본 결과, 산림 및 농경지(임야ㆍ전ㆍ답ㆍ과수원)는 5,386㎢(여의도 면적의 1,857배) 감소, 생활용지는 3,119㎢(여의도 면적의 1,076배) 증가, 도로 및 철도용지는 1,878㎢(여의도 면적의 648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림 및 농경지(임야ㆍ전ㆍ답ㆍ과수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으로 전체 면적 중 무려 92.6%(1,686㎢)가 산림 및 농경지인 것으로 나타났고, 강원 인제(1,540㎢), 강원 평창(1,358㎢)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생활용지(대ㆍ창고용지ㆍ공장용지)가 제일 많은 지방자치단체는 경기 화성(103㎢)이며, 도로ㆍ철도용지가 제일 많은 곳은 충북 청주(53㎢)였다.


국토부 공간정보제도과 손종영 과장은 "지적통계가 각종 토지 관련 정책수립, 조세부과 및 학술연구 등 보다 다양한 분야의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등 28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양주역 침수, 네티즌 “양주역, 녹양역 사이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경기 양주 지하철역에 침수됐다는 시민들의 제보가 줄을 ...
크로스 오버 가수 고현주 미니앨범...
사진=(주)이앤씨지난 8월 8일 토요일 오후 3시, 6시에 각각 2회 ...
송백경, KBS 라디오 진행자 발탁 ...
가수 겸 성우 송백경이 KBS 라디오 진행자로 거론됐으나 숱한 논...
조권, 심쿵 하트
viewer 가수 조권이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정선경, 남편 및 근황 관심 쏠리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1990...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0일 [월]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 (ICED)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