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해수부, 추경 778억원 편성→코로나 피해 수산업계 지원

국제뉴스 | 2020.06.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해양수산부는 "제3회 추경에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산업계 지원과 한국판 뉴딜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778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먼저 "코로나 19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수산 업계 지원을 위해 수산물 할인쿠폰을 발행(210억원)한다"며 "소비 촉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수산물 할인쿠폰은 온라인,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수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해 중국, 태국, 베트남, 일본 등 주요 수출국가의 비대면 시장 진출도 지원(51억원)한다. 수산물 수출업체가 해외 주요 홈쇼핑과 온라인 마켓에 입점하거나 판촉 프로모션 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해양공간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해양수산 정보를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21억원)하고, 기존에 대면으로 진행되던 선박 도면 승인 작업을 전자도면을 통한 비대면 검사신청·승인 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예산(13억원)도 편성했다.


이어 2021년 발주 예정인 노후 관공선 6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조기 발주(31억원)하는 예산도 포함됐고 공공분야 친환경선박 선제 도입을 통해 국내 친환경 선박 시장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항만 안전 SOC 조기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한 약 400억원 규모의 항만 SOC 추경안도 편성했다.


그리고 ①울산 신항 남방파제 등 축조(240억원), ②침수 예방을 위한 광양항 배수로 정비(20억원), ③부산 감천항 태풍피해 조기 복구를 위한 시공비(77억원), ④부산항 오륙도 방파제 보강 비용(45억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추경안이 확정되는 즉시 기존에 마련한 코로나19 대응 지원방안과 함께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양수산 업계에 이번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사퇴? 버티기?…선택의 기로에 선 유명희 본부장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 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우세를 점한 나이지라 후보를 지지하지 않고 유명희 ...
김태년 “윤석열, 괴상망측·뒤죽...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해임 가능성...
‘제3후보 등판·4월 보선’…차기...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지금 나오는 차기 대선후...
오늘의 날씨 - 오전 (2020년 10월 ...
10월 29일 목요일, 아침 날씨입니다.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4.0도...
이수만이 직접 밝힌 SM 신인 걸그...
SM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인 이수만 대표가 다음 달에 데뷔 예정인...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9일 [목]

[출석부]
롯데빼빼로
[포인트경매]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