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김대중·김일성 결탁 주장 탈북 소설가 1심 유죄

더팩트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법원은 3일 고(故) 김대중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에 특수부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주장한 탈북작가에게 집행유에를 선고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었던 지난 5월 18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245 10층에서 시민들이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탄흔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배정안 기자
법원은 3일 고(故) 김대중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에 특수부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주장한 탈북작가에게 집행유에를 선고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었던 지난 5월 18일 오후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245 10층에서 시민들이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탄흔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배정안 기자

"정황 발견되지 않아...고인 명예훼손·국민상처"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고(故) 김대중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 김일성에 특수부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주장한 탈북작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진재경 판사는 3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탈북 소설가 이주성 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진 판사는 "피고인이 제시한 자료만으로 김 전 대통령이 김일성과 결탁했다고 볼만한 어떤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며 "(5·18에 관한) 보편적 증거들을 무시하고 고의적으로 이를 외면해 미필적으로나마 (본인의 주장이) 허위라고 인식했다고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진 판사는 "고인인 피해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아니라 국민 전체에게도 좋지 않은 상처를 입혔다"면서도 "그간 피고인이 자라온 환경, 경험, 사회적 여건 등 모두 제반 사항을 감안해서 실형을 선고할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 씨는 2017년 5월 출간한 저서 '보랏빛 호수'에서 '김 전 대통령이 1980년 5·18 당시 북한 김일성 주석에게 특수부대 남파를 요청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씨는 선고 직후 취재진과 만나 "내 주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변호사와 상의해 항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now@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라디오스타’ 정우, 아내 김유미가 실검에 오르는 ...
정우가 아내 김유미가 실검에 오를 때마다 듣는 이야기가 있다고 밝혔다.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
유인나가 임주환을 격려했다.2일(수)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구미호뎐' 달의거울 준비한 이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구미호뎐 달의거울(사진=tvN 방송화면 ...
백진희, 앤드마크와 전속 계약… ...
viewer / 사진=앤드마크 제공배우 백진희가 앤드마크와 전속...
삼도천에 몸 던진 이동욱…'구미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삼도천에 뛰어든 이동욱(사진=tvN '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3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경매]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