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30일까지 전국 680여 곳서 자동차 배출가스 집중 단속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최철호 기자 = 환경부가 전국 17개 시·도 및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자동차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3일부터 30일까지 전국 680여 지점에서 운행차 배출가스를 집중 단속한다.


이번 단속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 단속을 최대한 활용하고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비대면 단속은 대면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행 중인 차량을 정차시키지 않고 원격측정기와 비디오카메라를 활용해 실시된다.


원격측정기(RSD, Remote Sensing Device)는 차량이 측정지점을 통과할 때 적외선(탄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자외선(질소산화물)에 흡수된 배출가스의 양을 분석, 배출가스 농도를 측정한다.


매연단속을 위한 노상단속은 단속 담당자가 마스크 등 개인보호구 착용을 하고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면서 단속업무를 진행한다. 현재 매연단속에도 원격측정기가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이며, 향후 시험을 거쳐 활용될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 6곳, 천안·창원 각 1곳 등 '배출가스 정밀검사 대상지역' 총 8곳에서 주행 중인 휘발유차와 액화석유가스차를 대상으로 원격측정기를 활용한 단속을 추진한다.


이 중 동작대교 북단·동호대교 남단 등 2곳에는 전방에 전광판을 함께 설치, 운전자가 본인 차량의 배출가스 농도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자발적인 정비·점검을 유도할 계획이다.


시·도는 미세먼지 배출 비중이 높은 화물차, 도심 내 이동이 잦은 버스 및 학원차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할 예정으로 차고지(시내버스·시외버스), 학원가, 물류센터, 항만·공항 등 차량 밀집 지역에서 차량 정차 후 측정기를 이용한 노상단속 및 비디오카메라 측정을 병행할 계획이다.


모든 차량 운전자는 이번 단속에 따라야 하며, 단속에 응하지 않거나 기피 또는 방해할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차량은 15일 이내에 차량을 정비·점검하도록 개선명령을 받는다. 차량 정비·점검을 하지 않을 경우 최대 10일간의 운행정지 처분을 받고, 운행정지 명령에 불응하면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단속은 차량 소유자가 자발적으로 차량 정비·점검을 하도록 유도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노후 경유차에 대한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 운행제한 및 조기폐차 등 국가에서 지원하는 사업도 활용하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픽스 듀얼파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픽스 듀얼파이',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픽스 듀얼파이'가 캐시워크 돈...
김호중, 클래식 미니앨범 선주문량...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김호중(비즈엔터DB)가수 김호중이 ‘트...
`찬란한 내 인생` 원기준 악행 폭...
사진:mbc '찬란한 내 인생' 방송 캡처 '찬란한...
"가장 20주년다운"…보아, 더하거...
보아가 1일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10번째 정규 앨범 'BETTER'...
평택시, 청북 의료폐기물 소각장 ...
[뉴트리션] 평택가 최근 환경문제로 부각돼 주민...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1일 [화]

[출석부]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경매]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