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박능후 복지장관 "종교·의료·요양원, 소모임 미루어 주시길"

국제뉴스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종교시설, 의료기관, 요양원 등에 종사해 많은 사람과 접촉할 수 밖에 없는 분들께서는 책임감을 가지고 소모임 참석을 미루어 주시고,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어르신들이 계신 병원과 교회로, 아이들이 있는 학교로 코로나19가 삽시간에 퍼져나갈 수 있다"고 언급하며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은 감염위험이 낮아질 때까지 수련회, 성경공부 등 대면 모임은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1차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종교 소모임을 통한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종교 소모임의 특성상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방역 수칙 준수가 어려워 감염 전파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모임에서의 감염사례들은 소규모 감염으로 그치지 않는다"며 "목회자 모임, 대학생 성경모임 등 종교 소모임을 통해 여러 종교시설이 동시에 노출되어 더 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 1차장은 3일 시작하는 178만명 학생들의 3차 등교를 앞두고 "최근 학생 확진 사례별로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꼼꼼하게 분석해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즉시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학부모님들께서는 자녀가 등교 전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등교하지 않고 집에서 3~4일간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선생님들께는 "(의심 증상이 있는)학생들이 귀가 후에 PC방, 학원 등 감염의 위험성이 높은 시설에 가지 않도록 지도해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2단계 등교 대비 조치사항을 점검하고, 수도권 추가 확진자 관련 진행 상황과 전자출입명부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빅히트 법적대응, 악플러 벌금 400만 원 선고…법정최...
▲방탄소년단(BST)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악플러에 대한 고소 ...
손나은, 내추럴한 청순 데일리룩 ...
손나은이 화보 같은 일상을 공개했다.?사진 : 손나은, 내추럴한 ...
금산군청 사이클팀, 전국 사이클대...
[뉴트리션] 금산군청 사이클팀은 지난 19일부터 2...
[단독포토] '아이대' 이달의 소녀 ...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이하 '아이대')의 '...
‘날아올라라 나비’ 김향기-최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날아올라라 나비’ 김향기, 박정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