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특수준강간 잡아뗀 20대…검찰 과학수사에 덜미

더팩트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남성 3명이 검찰의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 남용희 기자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남성 3명이 검찰의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 남용희 기자

의정부지검, 대검 DNA 분석으로 3명 구속기소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남성 3명이 검찰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의정부지검 여성강력범죄전담부(송지용 부장검사)는 준강간죄, 특수준강간교사죄 혐의로 A(20·무직), B(23·회사원), C(20·무직) 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5일 만취한 피해자 D(18) 씨를 여인숙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후 친구 B, C씨에게 연락해 거듭 성폭행하게 했다.


경찰은 A씨를 준강간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겼으나 B, C 씨는 무혐의 처리했다. 두 사람이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고 피해자 옷에서 이들의 DNA가 검출되지 않는 등 증거가 없었기 때문이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B, C씨를 미심쩍게 여기고 대검찰청 과학수사부 DNA화학분석과에 피해자 옷 유전자 재감정을 맡겼다.


대검 DNA화학분석과는 옷에 남았던 40여개의 얼룩 전부를 감정한 결과 C씨의 유전자를 찾아냈다.


검찰 관계자는 "대검은 유전자를 검출할 시료를 최소단위로 쪼개 유전자를 재감정했고, 아주 적은 양이 묻어 다른 사람의 유전자에 가렸던 C씨의 것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B, C씨는 증거를 제시하자 혐의를 인정하고 A씨가 준강간을 교사했다는 사실도 털어놓았다.


검찰 관계자는 "특수준강간 등 중대한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거짓으로 일관하며 혐의를 부인하던 피의자를 과학수사로 유력한 증거를 확보해 구속기소한 사건"이라고 했다.


leslie@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라디오스타’ 정우, 아내 김유미가 실검에 오르는 ...
정우가 아내 김유미가 실검에 오를 때마다 듣는 이야기가 있다고 밝혔다.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
유인나가 임주환을 격려했다.2일(수)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구미호뎐' 달의거울 준비한 이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구미호뎐 달의거울(사진=tvN 방송화면 ...
삼도천에 몸 던진 이동욱…'구미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삼도천에 뛰어든 이동욱(사진=tvN '구...
유인나-문정혁 체포 위기! 지현준,...
유인나가 절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2일(수) 방송된 MBC 수목...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2월 3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경매]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