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특수준강간 잡아뗀 20대…검찰 과학수사에 덜미

더팩트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남성 3명이 검찰의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 남용희 기자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남성 3명이 검찰의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 남용희 기자

의정부지검, 대검 DNA 분석으로 3명 구속기소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혐의를 부인하던 20대 남성 3명이 검찰 DNA 분석으로 덜미를 잡혔다.


의정부지검 여성강력범죄전담부(송지용 부장검사)는 준강간죄, 특수준강간교사죄 혐의로 A(20·무직), B(23·회사원), C(20·무직) 씨 등 3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5일 만취한 피해자 D(18) 씨를 여인숙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후 친구 B, C씨에게 연락해 거듭 성폭행하게 했다.


경찰은 A씨를 준강간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겼으나 B, C 씨는 무혐의 처리했다. 두 사람이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고 피해자 옷에서 이들의 DNA가 검출되지 않는 등 증거가 없었기 때문이다.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B, C씨를 미심쩍게 여기고 대검찰청 과학수사부 DNA화학분석과에 피해자 옷 유전자 재감정을 맡겼다.


대검 DNA화학분석과는 옷에 남았던 40여개의 얼룩 전부를 감정한 결과 C씨의 유전자를 찾아냈다.


검찰 관계자는 "대검은 유전자를 검출할 시료를 최소단위로 쪼개 유전자를 재감정했고, 아주 적은 양이 묻어 다른 사람의 유전자에 가렸던 C씨의 것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B, C씨는 증거를 제시하자 혐의를 인정하고 A씨가 준강간을 교사했다는 사실도 털어놓았다.


검찰 관계자는 "특수준강간 등 중대한 성범죄를 저지르고도 거짓으로 일관하며 혐의를 부인하던 피의자를 과학수사로 유력한 증거를 확보해 구속기소한 사건"이라고 했다.


leslie@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홍수현 나이 "싱글된 지 몇 년 된거냐" 질문에 보인 ...
(출처=tvN 캡처)홍수현의 나이가 화제다. 홍수현은 1981년 생으로 올해 나이 40세다. 19일 방송된 tvN '온...
슬리피 차 '세피아' 대표라면 리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전참시' 슬리피 차 세피아(사진제공=M...
[국정농담] 조국→추미애 달라진 ...
viewer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국민권익위원회가 추...
제시 33년 인생 중 가장 어려운 선...
제시가 극단적인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답을 내놓았다. 9월 19일...
옥진욱, 다섯장 막내의 감동적인 ...
19일 방송된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는 다섯장의 막내, 옥진욱...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0일 [일]

[출석부]
죠스떡볶이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