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법무부 "외국인등록증 에일리언 표기 바꾼다"

더팩트 | 2020.06.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그동안 '에일리언'(Alien)이라고 쓰던 외국인 등록증의 영문 이름이 이민자들의 건의로 바뀐다. 현재 외국인등록증 견본./법무부 제공
그동안 '에일리언'(Alien)이라고 쓰던 외국인 등록증의 영문 이름이 이민자들의 건의로 바뀐다. 현재 외국인등록증 견본./법무부 제공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에일리언'(Alien)이라고 쓰던 외국인 등록증의 영문 이름이 이민자들의 건의로 54년 만에 바뀐다.


법무부는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멘토단'의 요청을 받아들여 외국인등록증 영문표기명을 변경한다고 1일 밝혔다.


현행 외국인등록증 공식 영문표기는 '에일리언 레지스트레이션 카드'다. 1966년 처음 발급한 외국인거주허가증을 '에일리언 레지던스 퍼밋'으로 표기한 이후 외국인등록증 영문명을 '에일리언'으로 써왔다.


지난달 13일 출범한 멘토단은 "'에일리언'에는 외계인·이방인이라는 의미가 있어 배타적 인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다"며 개선을 건의했다.


이에 법무부는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할 예정이다. 새로운 용어로는 '포린 내셔널 카드', '포린 레지던스 카드', '레지던스 카드' 등이 후보에 올랐다.


법무부에 따르면 미국·영국·프랑스 등 주요 국가 중 외국인등록증·영주증 등에 '에일리언'이라는 표현을 쓰는 곳은 없다.


법무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과 재한 외국인이 공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소통창구를 확대하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leslie@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유흥시설 집합금지 명령 위반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 3...
경찰청 본관 전경 (국제뉴스/DB)(서울=국제뉴스) 이연희 기자 = 경찰청은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부산...
[TF업앤다운] 스타들의 출산과 결...
박지윤·조수용 부부의 출산과 김영희와 이태영의 결혼 등 연예...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국내 기업...
신학철 부회장(서울=국제뉴스) 최석 기자 = 신학철 부회장이 국...
올해 국민연금 수령액 0.5% 상향…...
(서울=국제뉴스) 최보광 기자 = 국민연금이 과거 소득에 대한 재...
두산인프라코어, 프랑스에서 굴착...
두산인프라코어가 프랑스의 건설장비 임대회사인 보록(BEAULOC)...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3일 [토]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