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제주도 다녀간 군포 확진자 일행 중 4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더팩트 | 2020.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지난 25~27일 일행 24명과 함께 제주여행을 한 경기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이 31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들 일행 중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더팩트 DB
지난 25~27일 일행 24명과 함께 제주여행을 한 경기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이 31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이들 일행 중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더팩트 DB

25~27일 제주 여행한 25명 중 5명 확진…세부 역학조사 진행 중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최근 지인 24명과 함께 2박 3일간 제주여행을 한 경기 군포시 확진자 일행 중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5~27일 제주를 여행한 후 군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 씨의 일행 24명 중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로써 해당 기간 제주를 다녀간 후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은 사람은 A 씨를 포함해 총 5명으로 늘어났다.


A 씨의 일행 중 나머지 20명은 음성 판정을 받고 경기도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제주도는 30일 오후 7시경 군포 보건소로부터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받은 직후 A 씨의 진술과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A 씨에 대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A 씨의 일행 중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4명 중 1명이 지난 27일부터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A 씨 일행의 제주 일정과 관련해 역학조사 범위가 보다 더 넓어질 전망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확진자의 이동 경로는 증상 발현일 이틀 전부터 확진을 받고 격리될 때까지 공개된다.


제주도는 A 씨와 일행이 제주로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의 2박 3일간 전체 여행 일정을 확인하는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동선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사항이 파악되는 대로 그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들의 제주 내 이동 경로는 제주특별자치도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nse83@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독감 유료접종은 안전?…독감 무료접종 중단에 '학부...
(연합뉴스)22일(오늘)부터 예정됐던 18세 미만 어린이와 임산부에 대한 독감 무료 접종이 일시 중단된 가운...
울진 장례식장 다녀온 천안 중학생...
경북 울진군의 한 장례식장에 다녀온 충남 천안시의 중학생 형제...
‘거인’ ‘역사’ ‘조용필’…떠...
여권 인사들이 22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찬사를...
‘불타는청춘’ 두 번째 방문한 새...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초로 두 번 여행 온 ‘새 친구’의...
국세청, 변칙적 탈세 혐의자 98명 ...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국세청은 22일부동산시장을 면밀...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2일 [화]

[출석부]
초코에몽
[포인트경매]
맘스터치 싸이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