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정 총리 "생활 속 거리두기 중대 도전 직면…방심이 수도권 안전 위협"

국제뉴스 | 2020.05.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물류센터와 같은 사업장에서의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온라인 유통기업의 물류센터에 대한 조치계획을 논의하고일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5월 6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 설마 하는 방심이 수도권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물류센터 뿐만 아니라 폐쇄된 공간 내에서 다수의 노동자가 밀집해서 근무하는 작업장이 곳곳에 존재한다"며"방역 당국과 각 지자체는 이러한 시설을 하나하나 찾아내 방역상황을 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밀폐된 장소에서 노동강도가 높고 동료간 접촉이 빈번한 근무환경에서는 더 세심한 방역 노력이 필요하다"며"아르바이트나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노동자에 대한 방역 지원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드린다. 직원 한분 한분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해달라"며 "소탐대실이 되어선 안된다"고 기업들의 책임의식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날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결정된수도권 대상 방역 강화방안에 대해서는"방역 조치는 강화했지만 등교수업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그대로 유지했다"며 "학생들의 순차적 등교가 예정대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정부는 물론 국민 모두가 우리 학생들의 보호자라는 생각으로 끊임없이 점검하고 방역수칙을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다음달 1일부터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 신청 접수가 시작되고 마스크 긴급 수급조정조치도 완화된다"며 "고용부와 식약처에서는 차질없이 준비하고 국민들에게 상세히 설명해달라"고요청했다.


아울러 "유럽이나 미국의 경제활동 재개 등으로 국제항공 수요도 점차 증가할 것"이라며 "이러한 움직임이 우리 경제와 방역에 미칠 영향을 미리 분석해 선제적으로 대책을 세워 줄 것"을 지시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서울 종로구, ‘2020 좋은 간판 전시회’ 개최
viewer 서울 종로구는 도시 미관을 높이고 주변 경관을 개선한 간판을 소개하는 ‘2020 좋은 간판 전시...
조폭 낀 ‘쓰레기 브로커’ 활개…...
파주삼릉은 조선시대 왕릉으로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이다....
1톤 트럭 위 백지영 공연… 소방서...
29일 서울 은평소방서 주차장. 가수 백지영이 1t 트럭에 설치된 ...
경남도, 동남권 메가시티 조직 개...
viewer 경남도청 전경.경남도가 수도권에 대응하는 동남권 ...
전남교육청, 전국도서관 운영평가...
viewer 전남도교육청이 전국도서관 운영평가에서 문화체육관...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30일 [금]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